Browse

南北朝末一隨初의 過渡期的 士大夫像 - 顏之推의「顏氏家訓」을 中心으로 -
A Picture of the Scholar-Official(土大末 Shia-Ta-Fu) in the Transitional Period of Late Nan-Pei Ch'ao(南北朝) and Early Sui (隋)

Cited 0 time in Web of Science Cited 0 time in Scopus
Authors
朴漢濟
Issue Date
1979
Publisher
서울대학교 인문대학 동아문화연구소
Citation
동아문화, Vol.16, pp. 89-162
Abstract
「顔氏家訓」은 南朝 梁에서 隋의 統一初에 까지 生存한 顔之推(A. D. 531-591+?)에 의해 著述된 子孫의 繁榮과 家門의 永續的 發展을 目的한 訓戒書의 一種이다. 顔之推가 生存했던 時期는 魏晋時代 이래 계속 維持되어 온 이른바 「貴族制」 社會가 南北兩朝에서 內的, 外的 要因으로 變化의 조짐을 마련하여 隋·唐이라는 異質의 統一帝國이 形成되어 가는 過渡期에 해당한다. 旣往의 硏究成果에 의하면 이 變化의 決定的 契機는 南朝의 경우 梁末 侯景의 亂에 의해, 北朝의 경우 北魏末 北鎭 城民의 亂에 의해서 마련된 것으로 理解되고 있다. 특히 南朝의 경우 魏晋이래 政治·社會 各部門에서 固定的으로 支配階層으로 君臨해 왔던 貴族階層들은 東魏에서 歸付해온 侯景의 叛亂과 뒤이은 西魏의 侵攻으로 그들의 旣存權益이 剝奪되고 그들이 根據한 社會基層은 거의 破壞되는 상황에 처하게 되었다. 이 變亂속에서 당시 대부분의 貴族들은 捕虜의 몸으로 北朝로 押送되어, 그때까지 頻繁한 王朝變革에도 불구하고 固定的으로 그들의 地位를 保持해 온 경우와는 質的인 差異를 切感하게 되었다.



This study aims to understand comprehensively some aspects of change especially through the mental change of the ruling class of the day by analyzing Yen-shih Chia-hsün written by Yen Chi-t’ui, a scholar-official who lived in the disintegrated period of the Great family Arisocrats’ 〔門閥貴族, Men fa kuei tsu) society in the later term of Nan-pei Ch’ao and the earlier term of Sui. Yen Chih-t'ui belonged to

the aristocrats of the Southern Dynasties. He candidly accepted his position deprived of the privileges and benefits bestowed upon the ruling class and tried to adapt himself to the change of his society. In this study I focused on four points which have been neglected in the precedent studies achieved by other scholars.
ISSN
1598-0200
Language
Korean
URI
http://hdl.handle.net/10371/87572
Files in This Item:
Appears in Collections:
College of Humanities (인문대학)Center for East Asian Studies (동아문화연구소)Journal of S.N.U. Institute for Asian Studies (동아문화)동아문화 Volume 16 (1979)
  • mendeley

Items in S-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