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e

重評<《紅樓夢》評論>

Cited 0 time in Web of Science Cited 0 time in Scopus
Authors
洪尙勳
Issue Date
2002
Publisher
서울대학교 인문대학 동아문화연구소
Citation
동아문화, Vol.40, pp. 101-128
Abstract
적어도 개혁·개방 정책을 실시하기 이전의 현대 중국에서 王國維(1877~1927)에 대한 평가는 정치 환경의 영향으로 인해 실로 미묘한 문제로 취급되는 경우가 많았다. 이것은 아편전쟁에서 5·4운동 이전까지 이른바 ‘근대’라고 통치되는 시기에 대한 관심과 연구가 비교적 늦게 시작된 데에서 비롯된 결과이기도 하지만, 무엇보다도 王國維가 사회주의 중국인들에게 금기시되는 관념론자-현대 중국인들은 ‘唯心論者’라는 표현을 더 즐겨 쓴다-였다는 점을 고려해야 할 것이다. 유물론적 역사관에 입각하여, 문학의 현실 참여야말로 그것이 존재할 수 있는 절대적이고 유일한 이유라고 여겼던 배타적인 사회주의 문예이론의 시각에서 보면, 이른바 ‘형식주의적’이고 관념론적인 미학과 철학은 부르조아적 관념 유희에 지나지 않았기 때문이다. 또한 ‘文化大革命’으로 인한, 정치, 사회, 학술계의 경직된 분위기도 사상의 완고한 침잠에 결정적인 원인을 제공했다. 이런 까닭에 1980년대 초반까지만 하더라도 사회주의 중국인들의 저작 속에서 그다지 중요한 비중을 차지하지 못했다.
ISSN
1598-0200
Language
Korean
URI
http://hdl.handle.net/10371/87745
Files in This Item:
Appears in Collections:
College of Humanities (인문대학)Center for East Asian Studies (동아문화연구소)Journal of S.N.U. Institute for Asian Studies (동아문화)동아문화 Volume 40 (2002)
  • mendeley

Items in S-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