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e

淸代國家權力의 性格- 財政史的 觀點에서의 理解

Cited 0 time in Web of Science Cited 0 time in Scopus
Authors
金衡鐘
Issue Date
2007
Publisher
서울대학교 인문대학 동아문화연구소
Citation
동아문화, Vol.45, pp. 3-40
Abstract
근대국가의 기원과 형성이라는 문제는 최근 수십 년 동안 국내외의 중국근현대사 학계에서도 중심적인 주목의 대상이 되어왔다. 근현대 중국의 역사가 기본적으로는 19세기에 본격화되기 시작한 서구의 도전에 대응하는 과정에서 근대 세계체제 속에서 살아남을 수 있는 방식으로 전통적인 국가체제를 변혁해야만 하는 과제를 부여받았기 때문이다. 반란과 혁명, 전쟁으로 점철된 19-20세기 중국의 역사, 그리고 지금도 진행 중인 ‘근대화(‘現代化’)’ 역시 그러한 과제의 어려움을 잘 보여주고 있다. 따라서 근현대 중국에서의 ‘국가’의 문제는 기본적으로는 근대적 국민국가의 형성(Nation-Building)이라는 점에 주된 초점이 맞추어져 왔으며, 다양한 시기나 지역(省), 인물을 대상으로 한 많은 연구가 이루어져 왔다. 특히 20세기를 대상으로 하여, 기본적으로는 省이나 그보다 넓은 대구역(大區域, macro-region)을 범위로 한 다양한 국가건설의 사례연구가 축적되어온 것은 주지의 사실이다.
ISSN
1598-0200
Language
Korean
URI
http://hdl.handle.net/10371/87777
Files in This Item:
Appears in Collections:
College of Humanities (인문대학)Center for East Asian Studies (동아문화연구소)Journal of S.N.U. Institute for Asian Studies (동아문화)동아문화 Volume 45 (2007)
  • mendeley

Items in S-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