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e

New Conceptions of Musical Time in Music in Postwar America Carter and Babbitt
전후(戰後) 미국 음악에 나타난 새로운 음악적 사간개념 카터와 배빗의 경우

Cited 0 time in Web of Science Cited 0 time in Scopus
Authors
Nichols, Jeff
Issue Date
2000
Publisher
서울대학교 음악대학 동양음악연구소
Citation
동양음악, Vol.22, pp. 189-205
Abstract
Elliott Carter and Milton Babbitt are perceived as the major representatives of the late Modernist tradition in America, and therefore as the inheritors of a quintessentially Western tradition leading back through Schoenberg and Stravinsky to Brahms and Wagner. Nevertheless, their music embodies new conceptions of musical time and perception that differentiate it radically from Western aesthetic values of previous centuries. The two composers can be seen as exploring micro- and macrocosms previously neglected in the West. The rhythmic structures of earlier Western music ultimately derive from body rhythms and remain within a comfortable range of time-spans easily measured by the listener in "real time." With his time-point system, Babbitt has constructed a finely detailed rhythmic universe evoking distinctions at the edge of perceptible speeds; Carter has explored polyrhythms extending over entire works.



엘리옷 카터와 밀튼 배빗은 미국 후기 모더니즘 전통의 주요 대표자로, 따라서 쇤베르크와 스트라빈스키를 거쳐 브람스와 바그너까지 거슬러 올라가는 서구 전통의 정수(精髓)의 계승자로 여겨지고 있다. 그럼에도 둘의 음악은 음악적 시간과 지각에 대한 새로운 개념들을 담고 있어 지난 몇백 년 서구의 미적 가치들과 철저하게 차별화된다. 두 작곡가는 종래 서구에서 무시돼 온 소우주와 대우주를 탐구하고 있는 것이라 볼 수 있다. 앞선 시대 서양음악의 리듬구조는 궁극적으로 신체 리듬에서 나온 것으로, 청자가 실시간에서 쉽게 측정할 수 있는 편안한 범위의 시간대(time-span) 안에 머물러 있다. 배빗은 시점(time-point)이라는 체계로써 정밀하게 세분된 리듬의 우주를 구축함으로써, 지각 가능한 속도의 극단에서 리듬 구분을 실현하며, 카터는 그의 전 작품에 걸쳐 다중리듬(polyrhythm)을 탐구해왔다.
ISSN
1975-0218
Language
English
URI
http://hdl.handle.net/10371/87827
Files in This Item:
Appears in Collections:
College of Music (음악대학)Asian Music Research Institute (동양음악연구소)Journal of the Asian Music Research Institute (동양음악)동양음악 Volume 22 (2000)
  • mendeley

Items in S-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