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e

Collaboration, Feeling and the partnership of the Spiritual and Musical In Javanese Gamelan Music
자바 가믈란 음악에서의 협동, 느낌, 영적, 음악적 교감

Cited 0 time in Web of Science Cited 0 time in Scopus
Authors
Walton, Susan Pratt
Issue Date
2001
Publisher
서울대학교 음악대학 동양음악연구소
Citation
동양음악, Vol.23, pp. 101-121
Abstract
Intense interaction among musicians is the distinctive attribute of the Central Javanese gamelan tradition. To perform gamelan pieces, musicians must collaborate in an extremely tight network, for this is in large part, an improvised music. They must co-create the rasa, or feeling of the music. In this paper, I argue that the concept of rasa is a crucial element of collaboration in gamelan music. Borrowed from ancient Indic theory, rasa has both spiritual and aesthetic dimensions. The strong association between rasa and collaboration leads me to a second point: the central position of group collaborative work in the spiritual and musical traditions of Java. Finally, I sketch the consequences of the kinship between these two traditions and the fading role of rasa in the music-making of the younger generation. My examples will be taken from my research on pesindhens, solo female singers.



중앙 자바 가믈란 전통에서 연주자 사이의 긴밀한 상호작용은 독특한 특징이다. 가믈란 작품을 연주하기 위해서 연주자들은 매우 긴밀한 연결망에서 협력 하여야만 한다. 왜냐하면 이것은 많은 부분이 즉흥적인 음악이기 때문이다. 연주자들은 라사 - 또는 음악의 감정 - 를 함께 만들어 내야만 한다. 본고에서 필자는 라사의 개념이 가믈란 음악에서 협력의 필수적인 요소라는 것을 논의 하고자 한다. 고대 인도의 이론에 의하면 라사는 초자연적인 면과 미학적인 측면을 모두 가지고 있다. 두 번째는 라사와 공동작업 사이의 긴밀한 연관이다: 자바의 영적 음악적 전통에서 집단 공동작업의 중심적인 위치가 그것이다. 마지막으로, 필자는 두 전통 사이 연관의 결과와 젊은 세대의 음악 창작에서 라사 역할의 소멸을 간략히 서술할 것이다. 본고에서 참고한 표본은 솔로 여성 가수들인 페신드헨에 관한 연구에 바탕한다.
ISSN
1975-0218
Language
English
URI
http://hdl.handle.net/10371/87842
Files in This Item:
Appears in Collections:
College of Music (음악대학)Asian Music Research Institute (동양음악연구소)Journal of the Asian Music Research Institute (동양음악)동양음악 Volume 23 (2001)
  • mendeley

Items in S-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