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e

The Female Musicians Activity Since the Dissolution of Kisaeng Guilds
기생조직의 해체 이후 여성음악가들의 활동

Cited 0 time in Web of Science Cited 0 time in Scopus
Authors
Kwon, Do-hee
Issue Date
2003
Publisher
서울대학교 음악대학 동양음악연구소
Citation
동양음악, Vol.25, pp. 129-165
Abstract
From 1908 to 1945, female musicians labored under the social status of kisaeng, while having their rights legally limited. Although though the social status of some kisaengs was improved around the year 1930, the legal limitations on their rights still were in place. Such legal policy was only removed before and after the Korean liberation from Japanese colonial rule. However, the abolition of kisaeng system was rather sudden, and it forced those female musicians to face some confusion. Because kisaeng system legally continued over 30 years, and many Korean musicians, as Korea underwent the liberation and wars, longed to restructure the established music world of pre-liberation period. Thus, even though the female musicians were free from the kisaeng system, they had no choice but to experience hardships.



해방 전후로 음악계는 크게 변화하였다. 특히 해방 이후 1960년대 말까지 약 20여년이라는 기간 동안 여성음악가들이 활동이 주목된다. 왜냐하면 이 기간 동안 여성들은 여성성을 배타적으로 강조하면서 음악계를 주도 하고 있었기 때문이다. 이러한 현상은 음악사적으로 보았을 때, 이 전에는 없었던 매우 특이한 현상이었다. 그러나 현재까지 여성음악가들에 대한 연구는 여악이나 기생의 경우에 한정되어 있기 때문에, 20세기 후반 이후 여성음악가들의 활동상은 주목되지 못했다. 물론 연극과 공연에 관한 연구 분야에서 즉 여성국극이나 여성농악에 대한 연구는 있었지만, 이 시기의 여성음악가들의 활동을 전반적으로 살피는 음악사적인 연구는 없었다. 즉 해방 이후 여성음악가들의 활동이 음악사적으로 어떤 의미가 있는지 재고해볼 여지가 없었다. 따라서 본고에서는 해방 후 약 20여 년간 여성음악가의 활동을 주목하되, 주로 기생조직의 해체와 그 대안으로 성립된 여성음악계에 대해 살펴보려 한다.
ISSN
1975-0218
Language
English
URI
http://hdl.handle.net/10371/87866
Files in This Item:
Appears in Collections:
College of Music (음악대학)Asian Music Research Institute (동양음악연구소)Journal of the Asian Music Research Institute (동양음악)동양음악 Volume 25 (2003)
  • mendeley

Items in S-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