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e

Musical Acculturation during the Colonial Period: A Global Perspective and Critical Assessment
식민지 시기의 음악적 문화변용 : 총체적, 비판적 시각으로 본 견해

Cited 0 time in Web of Science Cited 0 time in Scopus
Authors
Lee, Byong-Won
Issue Date
2005
Publisher
서울대학교 음악대학 동양음악연구소
Citation
동양음악, Vol.27, pp. 195-196
Abstract
Musical change, to be more specific, the change of traditional music in non-Western countries, has been one of the major research areas of modem ethnomusicology from its beginning. The processes of creating, re-inventing, borrowing and adapting as the result of the internal desire of individuals, personal and cultural contact happens so frequently that we often take it for granted. Most of us have been engaged in the study of musical traditions whose evolution reached its most recent point of development before the advent of mass media communication and developed largely from isolated cultural systems with significant external stimuli regularly absorbed into the internal process of cultural change. However, since the early 19th century, changes in such social forces as mass media, economic and political systems have increased the level of contacts and the degree of intensity between cultures to such a degree that the process of musical change needs to be viewed from a different perspective(Garfias 1984: 2). The theme of this special issue, “Asian Music during the Colonial Period," by Asian Music Research Center, Seoul National University, obviously leads us to contemplate two perspectives: 1) the status of music during the colonial period, and 2) the change of music during the colonial period. I have chosen the historical and theoretical aspects of musical change as a focus in this paper rather than presenting it as a case study of musical change of any particular culture or subject



음악적 변화, 좀 더 엄밀히 말하자면 본고에서 논의하고자 하는 것은 비서구지역의 전통음악의 변화에 관한 것인데, 이는 지금껏 근대 민족음악학의 시작과 함께 주로 연구되었던 분야 중의 하나이다. 개인적이건 사회문화적 차원의 접촉이건 간에 개인적인 시각이 투영된 결과물로써 그것들을 창조하고 재구성하고 모방하며 각색하는 과정들은 너무나도 빈번히 발생하여 우리는 그러한 현상들을 종종 무의식적으로 당연하게 받아들이는 경향이 있다. 대중매체 등장 이전 시기 중 가장 최근의 발전 단계에 도달한 음악전통 연구에 우리들 대부분은 참여해 왔다. 또한, 이 음악전통들은 주로 문화 변화의 내부 과정에 규칙적으로 반영되는 중대한 외적자극을 지닌 고립된 문화 체계를 바탕으로 발전했다. 그러나 19세기 초반 이후에는 음악의 변화 형태의 고찰에 대해 색다른 시각이 요구됨에 따라 대중매체나 경제적 혹은 정치적 제도와 같은 사회적으로 영향을 받는 것들로부터의 변화도 각기 다른 문화간의 집중도나 접촉수준의 증가를 가져오게 했다. “식민지 시기의 아시아 음악”이라는 본 학술지의 주제는 우리들로 하여금 식민지시기의 음악의 지위와 식민지시기의 음악의 변화라는 두 가지 측면을 숙고하게끔 한다. 본고에서는 기타 개개의 문화나 주제에 관한 음악적 변화에 대한 사례연구로서 본문을 제시하기 보다는 음악의 변화에 관한 역사적 이론적 고찰의 견지에서 주장을 펴나가도록 할 것이다.
ISSN
1975-0218
Language
English
URI
http://hdl.handle.net/10371/87873
Files in This Item:
Appears in Collections:
College of Music (음악대학)Asian Music Research Institute (동양음악연구소)Journal of the Asian Music Research Institute (동양음악)동양음악 Volume 27 (2005)
  • mendeley

Items in S-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