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e

남과 북의 창작음악: 남북한의 음악, 그 정체성의 의미
Composed Music in South and North Korea: Identity being Contained in Music of South and North Korea

Cited 0 time in Web of Science Cited 0 time in Scopus
Authors
윤혜진
Issue Date
2008
Publisher
서울대학교 음악대학 동양음악연구소
Citation
동양음악, Vol.30, pp. 61-104
Abstract
한반도는 하나 안에 두 개의 나라가 존재하는 곳이며, 같은 문화로 출발하였지만 해방 이후 반세기 이상 다른 행보를 걷게 된 두 문화가 서 있는 한 땅이다. 오천년 역사를 공유했음에도 과거의 60여 년이 두 개의 양상으로 구분한 한반도 문화의 현 시점을 주목하는 것은 과거와 미래를 연계하는 현재성의 견지에서이다. 한반도의 문화가 분리되는 것은 정치적․이념적인 분단 상황이지만 분리의 양상이 첨예하게 들어나는 것은 전통 문화를 인식하는 현재성의 해석이 다르게 나타나기 때문이기도 하다. 본고에서 다루고자 하는 바는 남북한의 창작음악을 비교하기 위해서가 아니라 전통과 새로움을 인식하는 창작의 현재성이 양 음악에서 어떻게 진행되고 있는지 총체적인 시각으로 파악하기 위해서이다.



This study poses not on a simple comparison between music of North and South Korea rather on grasping with the whole view how the present nowness of music composition has proceeded in recognizing tradition and the new. Newly composed music is nowness linking past music with future, and contains historical significance embodied cultural identity according to change of the time. Composed music-s of South and North Korea have consisted of the two axises, unchangeable identity and changeable nowness. Regarding to identity may various views and analysis be applied, individual music would be thus formed. On the other side, nowness implies a demand of the specific time along with having a task for succession of tradition whose scheme could be varied according to social circumstances and conditions.
ISSN
1975-0218
Language
Korean
URI
http://hdl.handle.net/10371/87896
Files in This Item:
Appears in Collections:
College of Music (음악대학)Asian Music Research Institute (동양음악연구소)Journal of the Asian Music Research Institute (동양음악)동양음악 Volume 30 (2008)
  • mendeley

Items in S-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