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e

모더니즘의 푸슈킨 신화: ‘손으로 만들지 않은 기념비’, 혹은 ‘나의 푸슈킨’
Миф о Пушкине в мод ернимз е: п‘ам ятник неруко тво рный’ или м‘ой Пушкин’

Cited 0 time in Web of Science Cited 0 time in Scopus
Authors
차지원
Issue Date
2009
Publisher
서울대학교 러시아연구소
Citation
러시아연구, Vol.19 No.1, pp. 247-281
Abstract
1. 동상의 자기 신화와 ‘나의 푸슈킨’

Я памятник себе воздвиг нерукотворный, К нему не зарастет народная тропа, Вознесся выше он главою непокорнойАлександрийского столпа. Нет, весь я не умру —душа в заветной лире Мой прах переживет и тленья убежит — И славен буду я, доколь в подлунном мире Жив будет хоть один пиит. Слух обо мне пройдет по всей Руси великой, И назовет меня всяк сущий в ней язык, И гордый внук славян, и финн, и ныне дикой 나는 내게 손으로 만들지 않은 기념비를 세웠다.

사람들의 오솔길은 여기로 닿지 않으며, 알렉산드르의 원주보다 높이 도도한 고개를 들어 높이 솟아있다. 아니, 나는 죽지 않으리 - 약속된 리라 속의 영혼은 유골보다 오래 살아남아 부패하지 않으리 - 그리하여 나는 칭송받을 것이다, 이 지상에 단 하나의 시인이 남을 때까지. 나에 대한 이야기는 위대한 루시 전역으로 퍼지고,

여기 존재하는 모든 언어가 나를 부르리, 슬라브족의 도도한 자손, 핀족,, 지금은 야만적인 퉁구스족도,

Тунгус, и друг степей калмык. И долго буду тем любезен я народу, Что чувства добрые я лирой пробуждал, Что в мой жестокий век восславил я Свободу И милость к падшим призывал. Веленью божию, о муза, будь послушна, Обиды не страшась, не требуя венца, Хвалу и клевету приемли равнодушно И не оспоривай глупца.1) 초원의 벗 칼믜크족까지도. 나는 리라로 고귀한 감정을 일깨웠으니, 잔인한 시대에 나는 자유를 기리고 쓰러진 이들에 대한 자비를 호소했으니, 그로 인해 민중들은 나를 오래 사랑할 것이다. 뮤즈여, 신의 명령에 순종하고, 모욕을 두려워말고, 영광의 관을 구하지 말며, 칭찬과 중상을 담담히 받아들이며 어리석은 이와 논쟁하지 말라.
ISSN
1229-1056
Language
Korean
URI
http://hdl.handle.net/10371/88273
Files in This Item:
Appears in Collections:
College of Humanities (인문대학)Institute for Russian, East European & Eurasian Studies (러시아문화권연구소)러시아연구 (Russian Studies)러시아연구 Volume 19 Number 1/2 (2009)
  • mendeley

Items in S-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