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e

Mettre en question la definition generique de l’autobiographie sous
젠더의 관점에서 본 자서전 장르 규정 문제

Cited 0 time in Web of Science Cited 0 time in Scopus
Authors
Kang, Cho Rong
Issue Date
2009
Publisher
서울대학교 불어문화권연구소
Citation
불어문화권연구, Vol.19, pp. 376-399
Keywords
젠더페미니스트 비평성적 정체성여성 자서전le genderles critiques féministesl’identité sexuellel’autobiographie des femmes
Abstract
이 논문은 자서전 연구자들에게 오늘날까지 막대한 영향력을 발휘 하고 있는 두 명의 선구적 연구자, 조르주 귀스 도르프 Georges Gusdorf와 필립 르죈Philippe Lejeune이 제시하는 자서전의 장르적 조건들에 대한 규정의 타당성에 대해 젠더의 관점에서 재검토 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구체적으로는, 루소의 을 모델로 하여 이들이 제시 하고 있는 자서전 쓰기의 이상적 주체와 이상적인 서술태도, 이상적인 형식에 대한 규정들을 비판적으로 살펴보고자 한다. 일반적으로 ‘실재하는 한 개인이 직접 쓴, 자신의 삶에 대한 이야기’로 규정되어온 자서전은, 페미니스트 비평계가 특별히 관심을 기울이는 문학 장르 중 하나이다. 페미니스트 비평가들은 이 글쓰기 형식이 남성 중심적 문화 속에서 여성의 젠더가 구축되어가는 과정을 어떤 문학 형식보다 생생하게 재현할 수 있는 가능성을 지닌 장르라는 사실에 주목한다. 그들에 따르면, 자서전에는 자신의 성적 정체성에 대한 작가의 인식이 반영될 수 밖에 없으며, 작가의 성적 정체성에 대한 인식과 그와 관련된 경험의 차이에 따라 자서전을 쓰는 방식은 다양해질 수 있다. 그러나 지금까지 대부분의 자서전 연구자들은 여성들의 자서전 속에는 가부장 사회 내에서 타자로서 살아가는 여성들의 특수한 경험이 반영되어 있으며, 그러한 경험의 차이가 자서전을 쓰는 방식의 차이로 이어질 수 있다는 사실을 간과해왔다. 특히 귀스도르프와 르죈의 영향 아래에서 이들은, 타인에 의해 거의 영향을 받지 않는 자기 중심적인 주체에 의해 씌어진, 그리고 그러한 주체의 경험을 산문이라는 단일한 형식 속에서 재현하는 데 성공한 글쓰기만을 자서전의 이상적인 모습으로 규정해 왔다.
ISSN
1975-3284
Language
French
URI
http://hdl.handle.net/10371/88877
Files in This Item:
Appears in Collections:
College of Humanities (인문대학)Centre de recherches sur la francophonie (불어문화권연구소)불어문화권연구 (Revue d`Etudes Francophones)불어문화권연구 (Revue d`Etudes Francophones) Volume 19 (2009)
  • mendeley

Items in S-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