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e

La littéature romande en marge de Paris: Le cas de C. F. Ramuz, «àcheval» sur deux champs littéaires
파리의주변부, 불어권스위스문학-두문학장에“걸친” C. F. 라뮈즈의경우

Cited 0 time in Web of Science Cited 0 time in Scopus
Authors
Freudiger, Reynald
Issue Date
2009
Publisher
서울대학교 불어문화권연구소
Citation
불어문화권연구, Vol.19, pp. 188-217
Keywords
불어권 스위스 문학파리 중심주의주변부자율적 문학 장샤를 페르디낭 라뮈즈littérature romandecentralisme parisienpériphériechamps littéraire autonomeCharles Ferdiand Ramuz
Abstract
Avant de parler de «littérature romande», il convient ici de rappeler brièvement quelques données factuelles: la Suisse possède quatre langues nationales et seule une minorité de 20% de la population est de langue maternelle française. Ces francophones, qui représentent un million et demi d’habitants, vivent dans une région que l’on appelle parfois la Suisse française, mais plus communément la Suisse romande. Quantitativement, la communauté francophone est la seconde en importance, après la communauté germanophone qui représente plus de 60%de la population.



파리 중심의 불문학과 비교했을 때 불어권 스위스문학은 주변적인 위치를 점하고 있다. 파리를 경유해야 더 넓은 불어권으로 작품이 유포될 수 있으며, 많은 불어권 스위스 작가들이 파리의 문학계에 접근하려 한다는 사실은 이를 보여준다. 그러나 한편으로는 독자적인 출판업계와 시장, 작가와 비평가 등을 갖추고 있다는 점에서 불어권 스위스 문학계는 자율적인 장으로서의 면모를 보이기도 한다. 불어권 스위스의 대표적인 작가인 샤를 페르디낭 라뮈즈의생애는 이러한 불어권 스위스 문학계의 주변적이면서도 자율적인 현실을 반영하고 있을 뿐 아니라, 우리로 하여금 불어권 내 프랑스어의 다양성 이라는 문제에 대해 재고하게 해준다.
ISSN
1975-3284
Language
French
URI
http://hdl.handle.net/10371/88880
Files in This Item:
Appears in Collections:
College of Humanities (인문대학)Centre de recherches sur la francophonie (불어문화권연구소)불어문화권연구 (Revue d`Etudes Francophones)불어문화권연구 (Revue d`Etudes Francophones) Volume 19 (2009)
  • mendeley

Items in S-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