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e

Sublime et verticalité : le motif de la montagne dans la poésie française contemporaine
숭고와 수직 : 현대 프랑스 시에 나타나는 산의 모티프

Cited 0 time in Web of Science Cited 0 time in Scopus
Authors
Collot, Michel
Issue Date
2011
Publisher
서울대학교 불어문화권연구소
Citation
불어문화권연구, Vol.21, pp. 7-52
Keywords
숭고아름다움위-롱기누스칸트재현불가능성상승수직sublimebeaupseudo-LonginKantirreprésentableélévationverticalité
Abstract
La question du sublime a connu, au cours de l’histoire de la pensée occidentale, de multiples expressions et rebondissements, qui, à chaque fois, en ont déplacé les

termes en fonction de l’évolution de la sensibilité et des pratiques artistiques et littéraires. Question essentiellement rhétorique dans le traité du pseudo‐Longin (1er siècle de notre ère) et dans la traduction qu’en a donnée Boileau au XVII, elle est devenue au XVIII une des questions centrales de l’esthétique naissante, qui l’a léguée à l’art et à la littérature romantiques.







1세기의 위(僞)‐롱기누스pseudo‐Longin가 그의 저서에서 숭고 sublime를 다룬 이후 서양의 사상적 전통에서 숭고sublime의 문제는 다양한 표현으로 거듭 제기되어 왔다. 위‐롱기누스의 책 『숭고에 대하여Peri hypsous』는 17세기에 부알로Boileau에 의해 번역되었으며, ‘숭고’는 18세기에는 막 태동하고 있던 미학의 주요 문제 중 하나로 부상하였다. 이후로는 낭만주의 예

술과 문학이 숭고에 대한 문제의식을 상속 받는다. 숭고의 문제는 오랜 기간 잊혀져 오다가, 당대의 가장 영향력 있는 철학자들이었던 들뢰즈, 데리다, 리오타르 등의 숭고개념 재검토 작업을 통해, 1960년 이후로는 프랑스 철학의 전면에 부상하게 된다. 그들은 특히 칸트의 숭고 개념 분석을 다시 읽는 것으로써 낡은 미학적 범주였던 ‘숭고’를 현대의 사상적 쟁점, 그리고 현대의 문학적⋅예술적 쟁점을 염두에 두면서 재평가 하고자 하였다.
ISSN
1975-3284
Language
French
URI
http://hdl.handle.net/10371/88903
Files in This Item:
Appears in Collections:
College of Humanities (인문대학)Centre de recherches sur la francophonie (불어문화권연구소)불어문화권연구 (Revue d`Etudes Francophones)불어문화권연구 (Revue d`Etudes Francophones) Volume 21 (2011)
  • mendeley

Items in S-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