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e

强占期 朝鮮政治의 文學的 理解-廉想涉의 『狂奔』과 關聯하여-

Cited 0 time in Web of Science Cited 0 time in Scopus
Authors
朴鍾展
Issue Date
1997
Publisher
서울대학교 한국정치연구소
Citation
한국정치연구, Vol.7, pp. 319-348
Abstract
‘문학이 정치적 분석 도구가 될 수 있는가’라는 물음은 이제껏 별다른 관심을 제기하지 못하였다. ‘정치가 문학을 위하여 무엇일 수 있는가’라는 물음으로 이 화두를 다시 뒤집어 보아도 그 여운의 미진함은 역시 마찬가지다. 그것이 어쩔 수 없는 오늘의 현실이다. 문학 자체가 이 지상에서 ‘겨우 겨우 존재하는’ 삶의 양식으로 전락해 버린 오늘의 상황과 이와는 극명히 대비되는 정치의 폭발적 과잉을 감안한다면 둘 사이의 ‘문화적 불일치’나 단절상을 결코 이해 못할 바는 아니다. 혹은 그 반대로 문학의 양적 풍요와 정치의 질적 빈곤을 가르는 절대적 인식 경계를 의식하여도 그 차별성의 문제는 독특한 감흥대상이 되지 못한 지 오래다. 그것이 양 세계의 인식과 행위주체들이 보인 교만의 과잉이나 상호 무관심에서 비롯된 당연한 결과였는지, 아니면 문화적 교감 불능에서 비롯된 행태상의 단절인 것인지 여부도 여전히 불분명한 게 사실이다. 그러나 이 같은 단절과 차별성의 문제는 매우 불합리하고 무의미하다.
ISSN
1738-7477
Language
Korean
URI
http://hdl.handle.net/10371/89946
Files in This Item:
Appears in Collections:
College of Social Sciences (사회과학대학)Institute of Korean Political Studies (한국정치연구소)한국정치연구 (Journal of Korean Politics)한국정치연구 Volume 06/07 (1997)
  • mendeley

Items in S-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