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e

이정식, 『대한민국의 기원』을 읽으면서: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의 성립 부분과 관련하여(이정식 지음, 일조각, 2006)

Cited 0 time in Web of Science Cited 0 time in Scopus
Authors
이지수
Issue Date
2006
Publisher
서울대학교 한국정치연구소
Citation
한국정치연구, Vol.15 No.2, pp. 225-236
Abstract
서울대학교 한국정치연구소로부터 『대한민국의 기원』에 대한 서평을 부탁받았을 때 무적 망설였다. 그것은 다음과 같은 몇 가지 이유에서였다. 첫째, 이 책의 著者인 이정식 선생님(이하 저자라고 約함, 敬稱생략)은 高名하신 원로학자로서 평자같은 淺學菲材한 처지에서 감히 저자의 글을 놓고 평한다는 것이 도대체 주제 넘은 일이라는 생각에서이다. 둘째는, 읽어 본 독자들이면 응당 아는 것이지만, 이 책의 내용이 워낙 광범위한 주제를 다루고 있기에 기껏 몇 년간 舊소련의 고문서 자료를 들춰 본 평자로서는 당초 모르는 부분이 너무 많기에 역부족이라는 것도 숨길 수 없는 사설이다. 마지막으로는 “50년간 북한연구에 종사”해 온 저자가 “지난 30여 년간 출판했던 논문들 중에서 대한민국 정부가 수립되는 과정에 관련 있는 글들을” (이하 인용부호는 본 저서의 직접인용임) 모아 增補하고 수정한 글인지라 이 책에 대한 서평은 한 사람이 아니라 각 방면의 전문가 여러 명에 의해서 평가되는 것이 적절하다는 생각에서이다. 이런 이유 외에도 사실 평자가 이 글을 쓰기를 꺼린 개인적인 이유가 또 있다. 그것은 평자의 先親(故이명영 성대 교수)이 저자의 다른 저서『朝鮮勞動黨小史』 (東京: コリア評論社)에 대한 짧은 서평을 쓴 적이 있는데, 서평의 제목이 〈공부 부족한 엉터리 내용〉 이라는 것이었다. 제목은 게재 잡지의 편집부에서 달았다 하더라도 내용을 들여다보면 제목이 편집부의 독창적인 작품이라고만 볼 수 없음을 피할 수가 없다. 아마 이쯤이면 독자들도 평자 의 私的인 곤혹스러운 입장을 헤아릴 것이다. 그러나 한편으론 이 기억이 평자로 하여금 글을 써야겠다는 의무감 비슷한 것을 가져다주었기에 원고청탁을 수락하였다는 말과 함께 시작한다.
ISSN
1738-7477
Language
Korean
URI
http://hdl.handle.net/10371/90091
Files in This Item:
Appears in Collections:
College of Social Sciences (사회과학대학)Institute of Korean Political Studies (한국정치연구소)한국정치연구 (Journal of Korean Politics)한국정치연구 Volume 15 Number 1/2 (2006)
  • mendeley

Items in S-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