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e

지구시민의 윤리: 큉과 레비나스의 논의를 중심으로
The Ethics of Global Citizen: In Terms of Hans Küng and Emmanuel Levinas

Cited 0 time in Web of Science Cited 0 time in Scopus
Authors
이동수
Issue Date
2011
Publisher
서울대학교 한국정치연구소
Citation
한국정치연구, Vol.20 No.1, pp. 71-95
Keywords
지구화지구시민지구윤리레비나스종교 간의 대화향유globalizationglobal citizenglobal ethicsKüngLevinas
Abstract
다양한 문화와 전통. 가치관의 혼재로 갈등과 충돌이 자주 발생하는 지구화시대엔 지구시민들이 근거할 수 있는 윤리의 수립이 절실하다. 이에 종교적 태도에서 지구윤리를 구하고 있는 퀑의 논의와 타자와의 초월적 관계를 윤리로 생각하는 레비나스의 논의는 도움이 된다. 먼저 퀑은 혼란스러운 지구촌에서는 최소한의 원칙을 지키는 지구윤리가 필요한데 이는 단순히 도덕적인 문제가 아니라 종교적 태도를 통해 함양된다고 본다. 즉 신과 같은 초월성에 대한 경건함이 있어야만 인간은 타인에 대한 존중과 협력의 필요성을 느끼게 된다는 것이다. 그런데 현실세계에서는 종교 간의 충돌이 문명 간의 충돌을 야기하고 있으므로, 종교 간의 대화가 먼저 선행되어야 한다. 즉 종교 간 대화 없이는 평화가 없다는 것이다. 반면 레비나스는 현대사회 폭력성의 원인이 통일성과 전체성을 추구하는 잘못된 근대적 주체가 타자성을 말살하려는 데 있다고 본다. 이를 극복하기 위해서는 대상과 세계를 자기 의식의 표상관계에서 파악하고 이를 동일성으로 환원시키려는 근대적 주체의 인식론을 버리고, 대상과 세계를 실존적 향유관계 속에서 직접 대면함으로써 타자를 환원될 수 없는 타자성 그 자체로 받아들이는 태도가 필요하다. 이런 윤리적 관계 속에서만 타자성에 응답하여 무한 책임을 지며, 이때 비로소 ‘우리’의 개념이나 형제애가 나타날 수 있다. 이런 큉과 레비나스의 논의는 타당하나, 이를 실천하기 위한 정치적 고려는 부족한 것이 흠이다. 인간관계로서의 윤리는 정치세계의 민주화가 먼저 선행되어야 그 함양이 가능하기 때문이다.

Global ethics is desperately needed in the age of globalization in which the diversity of conflicts and clashes frequently occurs. The arguments of Hans Küng and Emmanuel Levinas are helpful for its understanding. Above all, Küng sees that global ethics as the minimal principle for global citizens may be established by incarnating religious attitudes. In other words, men may be ethical when they have the piety to the transcendental God toward whom the individual man exceeds himself. In the real world, however, the basic problem lies in the fact that the transcendental religions are conflicting and even fighting each other. Therefore, the first thing 10 do is to have dialogues among religions, without which there is no peace. On the other hand, Levinas contends that violences in the modem world are theoretically derived from the concept of 'modem subject" that pursues unity
and totality. In order to overcome them. therefore, we have to repudiate the modern epistemology in which I reduce others to my own representation, and to accept the idea that others are recognized as others themselves in my 'jouissance' of the world. In such an attitude I am infinitely responsible for the others. and I and others will make the concept of ·we: The ideas of Küng and Levinas are very insightful, but in a sense unsatisfiable because they do not take into account the political that lies ahead of the ethical. Ethics as that which are relational among men is achievable when political democracy proceeds in the real world.
ISSN
1738-7477
Language
Korean
URI
http://hdl.handle.net/10371/90242
Files in This Item:
Appears in Collections:
College of Social Sciences (사회과학대학)Institute of Korean Political Studies (한국정치연구소)한국정치연구 (Journal of Korean Politics)한국정치연구 Volume 20 Number 1/3 (2011)
  • mendeley

Items in S-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