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e

이승만의 대미외교를 통한 국가생존 전략(1895-1953)
Syngman Rhee’s Strategy of National Survival by U.S. Diplomacy (1875-1953)

Cited 0 time in Web of Science Cited 0 time in Scopus
Authors
이철순
Issue Date
2012
Publisher
서울대학교 한국정치연구소
Citation
한국정치연구, Vol.21 No.3, pp. 179-206
Keywords
이승만미국대미외교국가생존 전략거중조정Syngman Rheethe United StatesUS diplomacystrategy of national survivalgood offices
Abstract
이 논문은 1895년부터 1953년까지의 이승만의 대미외교를 통한 국가생존 전략을 살펴보는 것을 목적으로 한다. 비록 식민지 시기에 그의 대미외교가 가시적인 성과를 보이지 못했다 하더라도 그는 어려운 여건 속에서 1948년 대한민국을 건국하는 데 성공하였고 자신의 오랜 염원이었던 한미상호방위조약을 1953년에 체결함으로써 한국의 안보를 미국으로부터 문서상으로 보증받는 데 성공하였다. 이러한 의미에서 그의 국가생존전략은 결과적으로 성공적인 것이었다. 이승만이 대미외교를 수행할 때 지속적으로 사용한 방법은 미국이 1882년 조미수호조약의 거중조정 약속을 지키지 않은 배신행위를 계속해서 지적하는 것이었다.

This paper examines Syngman Rhee’s strategy of national survival by U.S. diplomacy
from 1875 to 1953. Even though his U.S. diplomacy could not show visible outcome during the Japanese colonial period, he succeeded in establishing the Republic of Korea under the unfavorable conditions and securing a U.S. guarantee of Korea’s national security in writing by singing the R.O.K.-U.S. Mutual Defense Treaty with the U.S. in 1953. Accordingly, his strategy was successful. The method he used in conducting his US diplomacy was to persistently point out the betrayal of U.S. failure to live up to the Treaty of Amity and Commerce of 1882, which stipulated the duty to exert “good offices” to help the other in need.
ISSN
1738-7477
Language
Korean
URI
http://hdl.handle.net/10371/90281
Files in This Item:
Appears in Collections:
College of Social Sciences (사회과학대학)Institute of Korean Political Studies (한국정치연구소)한국정치연구 (Journal of Korean Politics)한국정치연구 Volume 21 Number 1/3 (2012)
  • mendeley

Items in S-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