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e

권력의 아이콘, 회화의 정치기호학 : 러시아 조국전쟁(1812)의 예술적 구현을 중심으로
The Image of Russian Tsar, French Napolen, Political Power, and the Peasants in War Time(1812) Luboks and Other Genres of Painting

Cited 0 time in Web of Science Cited 0 time in Scopus
Authors
김상현
Issue Date
2014-11-30
Publisher
서울대학교 러시아연구소
Citation
러시아연구, Vol.24 No.2, pp. 53-100
Keywords
War Time Luboks1812 Patriotic WarGraviuraLitografDirection Motif전쟁화1812 조국전쟁루복동판화석판화좌-우의 공간분할
Abstract
본 연구는 1812년 조국전쟁 200주년 기념으로 러시아에서 발간된 각종 도록과 전시회 회화집, 그 밖의 인터넷 자료 등에서 찾은 루복, 동판 및 석판화를 분석의 대상으로 삼아, 이들 작품 속에 나타나 있는 일관된 예술적 재현의 원칙을 규명해 보는 것을 목적으로 한다. 특히 러시아의 짜르와 프랑스의 나폴레옹, 그리고 양국의 군사 및 러시아의 농민이 회화에서 어떻게 묘사되고 있는지를 방향 모티프와 공간분할의 틀과 관련지어 분석하고 있다. 500여 점이 넘는 회화 작품들의 예를 통해 드러나듯이, 루복에서나 전문 화가들의 화폭에서나 이 예술적 재현의 원칙은 ‘좌-우’의 이분법적 대립자질의 공간분할로 수렴된다. 이는 일상사에서의 문화코드와 마찬가지로 예술에서의 표현코드로 정착되어 있다고 단언할 정도로 규칙적이고 일관되게 적용되어 있다. 이렇게 좌우의 공간 배치와 권력에 대한 예술적 구현은 시니피에의 영역에서 뚜렷하게 구분되고 있다는 점에서 기호학과 무관하지 않으며, 도상학적 해석을 요구한다. 이에 본 논문은 좌-우라고 하는 공간대립의 배치구조 속에 담겨진 정치기호학의 전통적 인습과 해체를 찾고, 이속에 담겨진 예술적 구현의 원칙을 유형화하는 작업을 선보이고 있다. Year 2012 marked the 200th anniversary of 1812 Patriotic War against French Napoleon. The so-called ‘otechestvennaia voina’ triggered the philosophical and historical identity of Russia and the Russian peasants, in particular. As a variety of art genres(lithographic painting, oil painting, etching, and woodcut folk painting) show, the war served as both a catalyst for defining what made Russia truly Russian and for foundation, from which the subsequent attempts by professional painters working for the Russian Academy to elaborate Russia’s future at the time. Folk painters from the uneducated, narod, also participated in these activities. This pilot study explores how those diverse paintings depict Russian tsar, French emperor, and their troops, partisans, as well. Specifically, this study places its special importance on the analysis of the differentiation on space. In other words, this article demonstrates that how the painters locate their tsar, the personification of the ultimate military power, on the canvas, and vise versa. The left is the space of death, defeat, the satanic world, and the evil — the enemy, Napoleon himself, while the right is for life, victory, the sacred, and the holy — the Russian tsar and the common people, Russian peasants.
ISSN
1229-1056
Language
Korean
URI
http://hdl.handle.net/10371/93775
Files in This Item:
Appears in Collections:
College of Humanities (인문대학)Institute for Russian, East European & Eurasian Studies (러시아문화권연구소)러시아연구 (Russian Studies)러시아연구 Volume 24 Number 1/2 (2014)
  • mendeley

Items in S-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