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e

헤테로토피아의 미학 : 독일어권의 전시예술 박물관 축제 연구
Ästhetik der Heterotopie : Museumsfeste der Ausstellungskunst im deutschsprachigen Raum

Cited 0 time in Web of Science Cited 0 time in Scopus
Authors
인성기
Issue Date
2014
Publisher
서울대학교 인문대학 독일학연구소
Citation
독일어문화권연구, Vol.23, pp. 87-119
Keywords
헤테로토피아이소토피아유토피아디스토피아푸코소자르페브르박물관 축제HeterotopiaIsotopiaUtopiaDystopiaM. FoucaultE. SojaH. LefebvreMuseum Festival
Abstract
1980년대 이래로 인문학 분야에서 우리의 삶의 공간적 측면에 대한 관심이 증대하면서 “공간적 선회 Spatial Turn”라는 말이 대두되고 있다. 우리가 매일같이 평범하게 의식주를 해결하며 살아가는 공간은 뉴턴이나 데카르트의 공간처럼 아무 내용이 없는 가치중립적 허공이 아니라 지역마다 서로 다른 역사적 전통에서 형성된 특수한 사회문화적인 것이며 그 자체로 인간의 사고 방식과 행동에 결정적으로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중요한 요인이 되기 때문이다. 이러한 매체론적 관점에서의 공간 성찰은 이미 1960년대 프랑스에서 후기구조주의자들에 의해서 본격적으로 시작되었다. 르페브르 H. Lefebvre의 지적에 따르면 현대 사회의 공간은 계몽주의 이후 점차로 “동질화”, “파편화”, “위계화”됨으로써 인간소외의 문제를 낳고 있다. 이에 본 논문은 현대의 주요 공간담론들을 살펴보고 그 시각으로 실제의 일상생활 공간을 경험적으로 고찰해보고자 한다. 물론 우리가 그 전체를 연구하려 한다면 그것은 본 논문의 범위를 벗어나는 방대한 작업이 될 것이므로, 연구의 관심은 그 담론에서 중요한 핵심 개념 중의 하나인 헤테로토피아 Heterotopia 개념에 초점을 맞출 것이며 그 개념으로 베를린, 프랑크푸르트 그리고 루르 지역의 “박물관의 긴 밤 Die lange Nacht der Museen” 축제의 현장들을 해당도시의 역사적 환경을 배경으로 구체적으로 살펴보는 데로 한정할 것이다.
Die vorliegende Studie untersucht aus Sicht des raumtheoretischen Begriffs ‘Heterotopie’ Raumproduktionsformen der deutschen Museumsfeste “Die lange Nacht der Museen”, insbesondere in Relation zu derer urbaner Umgebung. Der Studie geht eine ausführliche Darstellung des schwer erfassbaren Begriffs ‘Heterotopie’ voraus. Nach Ansicht des französischen Philosophen Michel Foucault hat die historische Aufklärung mit Wissen und Macht in einem weiten Bereich des menschlichen Lebens einen homogenisierten, fragmentierten und hierarchisierten Raum gerformt. In dem Raum glaubt man, dass die hegemoniale Ordnung der Dinge gewisse transzendentale innere Ordnung des Menschen widerspiegelt. Foucault, der der alltäglichen Ordnung als Isotopie kritisch gegenübersteht und sie für eine historisch und sozial bedingte Struktur hält, sucht überall nach Ausnahmeorten als “Draußen” der Ordnung, das sie neutralisieren, unterbrechen oder umkehren kann. Er nennt die derartigen Räume Heterotopien, die wohl zur Kritik an Autoritarismus und Repression der hegemonialen Ordnung dienen können.
ISSN
1229-7135
Language
Korean
URI
http://hdl.handle.net/10371/93837
Files in This Item:
Appears in Collections:
College of Humanities (인문대학)Institute for German Studies (독일어문화권연구소)독일어문화권연구 (Zeitschrift für Deutschsprachige Kultur & Literaturen)독일어문화권연구 Volume 23 (2014)
  • mendeley

Items in S-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