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e

백사마을의 공동체문화 : 도시빈민의 골목문화
The Characteristics of Community among Urban Poor in Baeksa Village Based upon Alley Culture

Cited 0 time in Web of Science Cited 0 time in Scopus
Authors
조옥라
Issue Date
2015
Publisher
서울대학교 비교문화연구소
Citation
비교문화연구, Vol.21 No.1, pp. 51-85
Keywords
communitypovertyneighborhoodnativessolidarity공동체빈곤이웃관계토박이복지나눔
Abstract
한국 인류학에서 도시빈민지역 연구는 독특한 위치를 차지하고 있다. 달동네로 대표되는 빈민지역 연구는 1980년대 한국 자본주의 성격에 대한 논의와 연결되어 도시빈민층의 사회경제적 특성을 다루고 있었다(정자환 1982; 박계영 1982; 김은실 1984; 황익주 1985; 정채성1989). 이들 연구들은 대부분 서울 안의 대규모 빈민 밀집지에서 현장연구를 기반으로 도시빈민층의 노동방식, 지역조직, 가족관계들을 분석했다. 이들 빈민들의 사회경제 활동이 어떻게 자본주의 시장 구조 속에 편입되어 있는지 그 방식을 제시하려고 했다. 이러한 도시 빈민층에 대한 관심은 이들 지역이 재개발되는 과정에서 강화되어진 갈등으로 이어져 도시빈민 지역운동과의 연계(조옥라 1990), 그리고 새롭게 제기되는 도시복지의 문제(조문영 2001) 등으로 이어졌다. This paper discusses how urban poor develop communal relationship in Baeksa Village and analyzes its characteristics based on field data collected from February to November, 2012. Field site is the district being famous as the last chanty town in Seoul. It has been started as the place for urban poor whom the government evacuated from central city in 1967. There are many neighborhood meetings in shallow alleys and in front of small shops. It is very common to see old women and men gather either playing card or sharing food or just talking. These meetings and social interactions seem to make this community alive and cheerful despite of shaking outfit of community which had a view of half demolishing because of deserted houses and piles of garbages.
ISSN
1226-0568
Language
Korean
URI
http://hdl.handle.net/10371/93888
Files in This Item:
Appears in Collections:
College of Social Sciences (사회과학대학)Institute of Cultural Studies(비교문화연구소)비교문화연구비교문화연구 vol.21 no.1/2 (2015)
  • mendeley

Items in S-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