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e

한스 스타덴의 <진실한 이야기>(1554)에 대한 상이 한 관점의 영화적 재현: <내 프랑스인은 얼마나 맛 있었나>(1971)와 <한스 스타덴>(1999)
Different Ideological Perspectives of Cinematographic Representation on Hans Staden’s True Story (1554): HowTastywasMy Little Frenchman (1971) and Hans Staden (1999)

Cited 0 time in Web of Science Cited 0 time in Scopus
Authors
임호준
Issue Date
2013
Publisher
서울대학교 라틴아메리카연구소(SNUILAS)
Citation
Revista Iberoamericana, Vol.24 No.3, pp. 35-61
Keywords
cannibalismHans StadenHow Tasty was My Little Frenchmantupinambatropicália식인주의한스 스타덴투피남바트로피칼리아
Abstract
1979년 윌리엄 아렌스가 이의를 제기하기 전까지, 1557년 독일 말부르크에서 출판된 한스 스타덴의 『진실한 이야기』는 아메리카 원주민들의 식인풍습에 대한 결정적인 증언으로 작용했다. 떠도는 소문을 기록한 것이 아닌, 9개월 동안 투피남바족의 포로로 지내면서 자신이 직접 목격한 것을 서술한 것으로 여겨졌기 때문이다. 이 논문은 스타덴의 수기를 바탕으로 제작된 두 편의 영화를 검토하고 그것이 기반하고 있는 이데올로기적 관점을 분석하였다. 먼저, 브라질 모더니즘의 미학적·정치적 기반이 된 식인주의에 영감을 받아 1971년 넬슨 페레이라 두스상투스 감독이 만든 는 식인이 야만이라는 유럽인들의 관점을 뒤집어서, 오히려 식인을 축하하고 정체성화하고 있다. 그럼으로써 유럽의 식민주의에 대해 통렬한 비판을 수행하고 있다. 한편, 유럽인의 브라질 도착500주년을 맞아 제작된 루이스 알베르투 페레이라 감독의 (1999)은 원전에 충실하겠다는 감독의 의도대로 원주민들의 분장, 복장, 가옥, 풍습 등의 재현에서 스타덴의 수기를 성실하게 고증하고 있다. 물론 식인풍습의 재현 역시 원전에 묘사된 대로 많은 시간을 할애하여 상세하게 재현하고 있다. 그러다보니 『진실한 이야기』가 내포하고 있는 유럽중심적인 시각을 그대로 재생산하는 우를 범하고 있다. 스타덴의 수기에 대해 여러 학자들이 진실성을 의심하고 있는 상황에서 브라질에서 제작된 영화가 오히려 유럽인의 텍스트를 비호하고 있는 아이러니를 보여주고 있는 것이다.
Controversy over the historical practice of cannibalism by Native Americans is not limited to an anthropological issue. The cannibal discourse spread out among Europeans in the beginning of the conquest of America, as for Europeans it became an excuse for the conquest and slavery of native people, and for American Natives it was used to acknowledge their savagery and the reason for accepting the colonial domination. Especially Hans Staden’s 1557 narrative of captivity with the cannibalistic Tupinamba of Brazil was considered as an irrefutable evidence of cannibalism among American Natives until the time when William Arens questioned the evidence by indicating the Western obsession with cannibals in 1979. This article examines two versions of cinematographic representation of Staden’s account. Nelson PereiraDos Santos’ film, Como era gostoso omeu francês (HowTastywasmy Little Frenchman) (1971), which incorporated the late 1960’s tropicália aesthetic into a cinematographic idiom, presented scenes where an European captive finally finished to be eaten. As a liberal adaptation of Staden’s True Story, it adduces an anthropophagic critique of European colonialism. In Luiz Alberto Pereira’s film, Hans Staden, although the director declared that he tried to remain as faithful as possible to the original text, the ingenuous intention in fact results in ignoring ideological filters and allegorical homiletics designed to demonstrate the Christian superiority. As a result, the film’s message reproduces conventional and Eurocentric perspectives of Hans Staden’s text.
ISSN
1598-7779
Language
Korean
URI
http://hdl.handle.net/10371/94074
Files in This Item:
Appears in Collections:
College of Humanities (인문대학)Institute of Latin American Studies (라틴아메리카연구소)Revista Iberoamericana (이베로아메리카연구)Revista Iberoamericana (이베로아메리카연구) vol.24 no.01/03 (2013)
  • mendeley

Items in S-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