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e

Leibniz’s Criticism of Occasionalism as Spinozism
라이프니츠의 기회원인론 비판

Cited 0 time in Web of Science Cited 0 time in Scopus
Authors
Lee, Sukjae
Issue Date
2015-02
Publisher
서울대학교 철학사상연구소
Citation
철학사상, Vol.55, pp. 139-178
Keywords
라이프니츠말브랑슈기회원인론인과스피노자주의실체지속성양태LeibnizMalebrancheSpinozismcausationforceoccasionalismtrans-temporal identitypersistence
Abstract
Leibniz, in On Nature Itself, famously charges that occasionalism makes “God the very nature of things, while created things disappear into mere modifications of the one divine substance” (G IV 508-9/AG 165). Leibniz pivots this ‘Spinozism’ charge on the key claim that Malebranche and like-minded occasionalists fail to appreciate that substantiality itself is tightly connected to there being genuine causal forces internal to the entities in question. What is not clear is why Malebranche would be subject to such a criticism, if the central issue is how to understand what it is to be substance. While occasionalists do deny genuine causal activity on the part of creatures, they do not take this denial of causality to entail the absence of creaturely substances. This response raises questions about the overall persuasiveness of Leibniz’s argument, along with concerns about whether it is begging the question against Malebranche. In this paper, I hope to address these issues by taking a closer look at Leibniz’s Spinozism criticism. A key will be to understand how Leibniz argues for his conception of substance as activity. I will argue that Leibniz’s case for his conception of substance ultimately relies on his views about persistence. I will propose that Leibniz appears to think that if creatures are to be regarded as substances, they must persist, and, moreover, that the persistence of creatures must be accounted a particular manner—persistence has to be grounded in forces intrinsic to the creature. Based on this analysis, I will go on to pursue the question of how convincing this claim is. In the end, I will cautiously suggest that Leibniz can go a considerable way in motivating this claim, if we take Leibniz to be emphasizing a particular type of dependence that modes have on substances. On my reading, Leibniz is suggesting that the lack of intrinsic forces within the Malebranchean scheme opens occasionalism up to the charge that created individuals are not much more than bundles of modifications. That is, creatures on the Malebranchean scheme lack substantial unity, a consequence that indeed seems dangerously close to Spinozism. 후기 철학의 주요 저술인『자연 그 자체에 관하여』에서 라이프니츠는 기회원인론은 결국 스피노자주의-신만이 유일한 실체이며 피조물은 모두 신의 양태에 불과하다는 입장-로 전락하고 만다는 강한 비판을 제기한다. 이 비판의 핵심에는 인과적 힘을 결여한 것은 실체일 수 없다는 전제가 자리하고 있다. 문제는 기회원인론자들이 이러한 전제를 받아들일 이유가 없다는데 대표적인 기회원인론자인 말브랑슈는 피조물의 인과력을 부정하지만 그렇다고 유한 실체의 존재를 부정하지는 않기 때문이다. 라이프니츠는 이 논변에서 스스로에게 유리한 실체 개념을 제시함으로써 선결문제의 오류를 범하고 있다는 우려마저 자이낸다. 본 논문은 실체성의 필수적인 요소로 인과력을 제시하는 라이프니츠의 논변을 기존의 해석과는 다른 각도에서 살펴봄으로써 그가 어떻게 스스로의 실체개념을 정당화하는지 규명하고자 한다. 필자의 해석에 따르면, 인과적 힘이 없이 사물은 지속하지 않고, 사물이 지속하지 않으면 개별화되지 않는다는 논변으로 라이프니츠의 시도는 재구성될 수 있다. 이 때 라이프니츠는 사물의 지속을 가능하게 하는 근거는 피조물 내에 있는 내부적인 힘이어야 한다는 조건을 첨부하는데, 필자는 이 조건의 근거로 양태의 실체의존성에 대한 라이프니츠의 입장에 주목한다. 이러한 재구성을 통해, 필자는 라이프니츠의 논변이 나름대로 설득력을 지닐 수 있다는 주장을 펴는 동시에 서양근대시기에서 실체와 인과성에 대한 핵심적인 논쟁의 한 단면에 대한 이해를 도모하고자 한다. 본 논문의 궁극적 목적은 인과력에 기반한 라이프니츠의 실체론을 뒷받침하고 있는 중요한 논변에 대한 새로운 해석을 제시하고자 한다.
ISSN
1226-7007
Language
English
URI
http://hdl.handle.net/10371/94285
Files in This Item:
Appears in Collections:
College of Humanities (인문대학)Philosophy (철학과)철학사상철학사상 55/58호 (2015)
  • mendeley

Items in S-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