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e

말라르메의 목신 : 목신 재창조와 그 시학적 기반
Le faune de Mallarmé: la recréation du faune et son fondement poétique

Cited 0 time in Web of Science Cited 0 time in Scopus
Authors
도윤정
Issue Date
2014
Publisher
서울대학교 불어문화권연구소
Citation
불어문화권연구, Vol.24, pp. 219-262
Keywords
목신말라르메관능성내면성그리스 로마 신화비교문학연구주제연구사학적 접근
Abstract
주제연구는 비과학적이라는 이유로 상당 기간 프랑스 비교문학 내에서는 주변적 연구로 취급되었다. 주제연구에 부정적이었던 발당스페르제Baldensperger에 비하면 방티겜Van Tieghem이나 기야르Guyard와 같은 주요 연구자들은 자신의 저서 속에서 주제연구에 관한 장을 마련하여 전향적 태도를 취했다고 볼 수 있지만, 주제연구가 워낙 독일에서 전통적으로 강세를 보였던 연구 분야였기에 상대적으로 프랑스에서는 적극적으로 수용되기 어려웠다. 또, 실증적인 연구 위주의 프랑스 비교문학계에서는 촘촘한 인과관계를 설정할 수 없다는 주제연구의 한계가 부각될 수밖에 없었다. 그러나 20세기 중반 심리학과 인류학의 발전과 더불어 융Jung, 바슐라르Bachelard, 질베르 뒤랑Gilbert Durand 등 인류 보편의 상상계에 관한 연구가 활발해지고 20세기 후반 조르주 풀레Georges Poulet, 장 루세Jean Rousset, 장 피에르 리샤르 Jean-Pierre Richard, 스타로뱅스키 Starobinsky 등에 의해 주제비평이 의미 있는 문학 연구방법으로 부상하게 됨으로써 주제연구가 프랑스 비교문학 내에서도 자리를 잡게 되었다.
L’approche thématique, considéré comme peu scientifique, a été longtemps délaissé dans le monde d’étude comparative en France et a commencé à émerger au milieu du XXe siècle grâce à l’essor de la psychologie, de l’anthropologie et de l’étude sur l’imagination. Mais la possibilité de la lier avec l’approche poétique me semble reste encore à explorer. D’un autre côté, Yves Chevrel, successeur de l’école française dans l’étude littéraire comparative, en développant dans son ouvrage récent le thème des ‘formes artisiques - la limite de ce qui est littéraire’, a proposé la comparaison entre ces trois oeuvres: de Mallarmé (1865-1875), de Debussy (1894) et de Nijinsky (1912), qui ont été créées respectivement influencées par l’oeuvre précédente.
ISSN
1975-3284
Language
Korean
URI
http://hdl.handle.net/10371/94382
Files in This Item:
Appears in Collections:
College of Humanities (인문대학)Centre de recherches sur la francophonie (불어문화권연구소)불어문화권연구 (Revue d`Etudes Francophones)불어문화권연구 (Revue d`Etudes Francophones) Volume 24 (2014)
  • mendeley

Items in S-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