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e

양극 세력균형 체제(냉전)하에서 중소국의 외교적 선택 - 유고슬라비아의 외교정책을 중심으로
The Diplomatic Selection of Small and Medium States under the Bipolar System - A Case Study on the Diplomatic Policy of Yugoslavia

Cited 0 time in Web of Science Cited 0 time in Scopus
Authors
김철민
Issue Date
2009-08
Publisher
서울대학교 국제문제연구소
Citation
세계정치, Vol.11(안보위협과 중소국의 선택), pp. 127-158
Keywords
양극 세력균형 체제비동맹주의유고슬라비아코민포름 분쟁한국전쟁bipolar systemnonalignmentYugoslaviaCominform disputeKorean War
Abstract
2차 세계대전에서부터 한국전쟁이 발발할 때까지 유고슬라비아는 국가 존립을 둘러싼 다양한 위기와 위협을 경험해야만 했으며, 이를 극복하기 위한 다양한 전략적 선택과 외교 노선을 수립해 나가게 된다. 본 논문에선 2차 세계대전의 결과 나타난 양극 세력균형 체제라는 새로운 국제 역학구도 속에서 전쟁의 위협을 피하고 국가적 주권을 보장받고자 했던 중소국들의 사례 중 유고슬라비아를 선택해 그 외교적 선택과 정책을 분석해 보도록 할 것이다. 이 시기 유고슬라비아가 선택한 외교적 노선은 특징에 따라 크게 세 시기로 나누어 볼 수 있는데, 우선, 2차 세계대전을 거치면서 대전에서의 승리와 사회주의국가를 수립하기 위한 전략에 따라 선택된 ‘소련과의 동맹’을 들 수 있다. 두 번째 시기로는 사회주의국가 수립 이후 국가 운영과 영향력 확보를 둘러싼 소련과의 갈등이 깊어지면서, 1948년 코민포름 분쟁을 계기로 드러난 ‘소련으로부터의 탈(脫)동맹’을 들 수 있다. 그리고 마지막으로 세 번째 시기는 소련과 코민포름 회원국으로부터 정치, 경제, 외교적 고립과 군사적 위협을 겪어야 했던 유고슬라비아가 이후 외교 노선을 일부 수정해 미국 등 서구로부터의 다양한 지원을 모색해 가던 시점을 들 수 있다. 특히 이 시기에는 양극 세력균형 체제의 충돌을 의미했던 한국전쟁의 경험을 통해 자국의 안보를 위한 새로운 외교 노선 수립, 즉 ‘비동맹주의를 수립’할 수 있었고, 이를 통해 양대 블록에 들어가기 어려운 국가들에게 커다란 외교적 희망을 제시하였다고 분석할 수 있을 것이다.
From the Second World War to the outbreak of the Korean War, the former Yugoslavia has experienced various crises and threats, so it has tried to establish various diplomatic strategies. In this paper, with a focus on the modern history of Yugoslavia, I analyze the selection of diplomats and the implementation of diplomatic policy of small and medium states, concentrating on the avoidance of war and the protection of sovereignty under the Bipolar System after the Second World War. The diplomacy of the former Yugoslavia can be divided into three periods. The first period is associated with their alliance with the former Soviet Union. The diplomatic strategy of this period is noted for its efforts to win the Second World War and to establish a socialist state. The second period is associated with Yugoslavia's attempts at secession from its alliance with the Soviet Union. Before and after that period, conflicts between Yugoslavia and the Soviet Union expanded due to the Soviet Union's interest in intervening in the internal affairs of Yugoslavia despite Yugoslavia not being open to this intervention by the Soviet Union. The third period is noted for the aggressive threat of the Soviet Union to politically, economically and diplomatically isolate Yugoslavia in order to make Yugoslavia conform and Yugoslavia's efforts to try to find various assistance from the West. Especially in this period, Yugoslavia could establish new diplomatic strategies for security. Namely, it could promote a 'a policy of nonalignment', influenced by the Korean War, which meant a collision with a bipolar strategy. And through this, Yugoslavia could offer diplomatic hope to non-aligned states which couldn't participate in the First or the Second World.
ISSN
1738-2440
Language
Korean
URI
http://hdl.handle.net/10371/94893
Files in This Item:
Appears in Collections:
College of Social Sciences (사회과학대학)Center for International Studies (국제문제연구소)세계정치(Journal of World Politics)세계정치 11(30집 1호) (2009)
  • mendeley

Items in S-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