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e

데탕트와 박정희의 전략적 대응_박정희는 공격적 현실주의자인가?
Detente and Park Chung Hee's Strategic Reponse: Is He a Offensive Realist?

Cited 0 time in Web of Science Cited 0 time in Scopus
Authors
신욱희
Issue Date
2010-03
Publisher
서울대학교 국제문제연구소
Citation
세계정치, Vol.14(데탕트와 박정희), pp. 41-67
Keywords
데탕트박정희공격적 현실주의방어적 현실주의위협인식주한미군 철수전략무기 개발detentePark Chung Heeoffensive realismdefensive realismthreat perceptionUS troop withdrawalstrategic weapon development
Abstract
‘데탕트와 박정희’라는 연구주제는 주체-구조 문제를 통한 한국외교정책의 분석에 좋은 사례를 제공한다. 체제적 전환의 요인이 함께 그에 대한 행위자의 인식과 대응 그리고 그것이 가져오는 구조적인 결과를 함께 살펴볼 수 있는 것이다. 이 글에서는 데탕트 시기 박정희의 전략적 선택을 공격적/방어적 현실주의의 이론적 논쟁의 견지에서 평가해 보고자 한다. 이 논문은 먼저 이에 대한 이론적 논의를 알아본 후 데탕트의 기원과 전개과정을 역사적으로 고찰하고 그것이 보여주는 현실주의적 측면을 고찰한다. 그리고 박정희의 대응의 양상과 그것이 가져온 결과를 분석함으로써 이론적 질문에 대한 답을 구하게 될 것이다. 박정희의 전략무기 개발을 통한 독자적인 군사력 증강의 시도가 공격적 현실주의의 입장인지 아니면 방어적 현실주의의 입장인지를 판단하는 것은 용이하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 체제전환의 시기에 있어 박정희의 우선적인 목표는 주한미군 철수 저지와 북한으로부터의 다양한 위협의 억제였으며, 이는 외부적 균형과 내부적 균형의 모색이라는 현상유지적인 것이었다. 이러한 맥락에서 볼 때 박정희 정부의 정책은 방어적 현실주의가 지적하는 ‘특수한 조건’하에서의 국가의 행태로 보는 것이 적절하다. 하지만 그러한 노력이 미국에게 공격적으로 인식되었거나 대내적인 저항을 초래할 수 있었을 개연성 또한 존재한다고 볼 수 있다.

The subject of detente and Park Chung hee’ is providing a relevant case for the analysis of Korean foreign policy with the framework of agent-structure problem. We can examine the factors of systemic changes, actor’s perception and response towards them, and structural consequences of the agent’s reaction. In this article, Park Chung Hee’s strategic choices in the detente period will be analyzed in the context of theoretical debates, between offensive and defensive realism. Firstly, it examines the content of theoretical debates, the origins and evolving process of detente and realistic aspects of them. Secondly, it answers the theoretical question through the analysis of Park Chung Hee’s responses and their consequences. It is not easy to determine whether Park’s attempt to increase military capabilities through the development of strategic weapons was the posture of offensive realism or that of defensive realism. Park’s imminent objective in the era of systemic transition was to stop the US troop withdrawal and to deter various types of security threat from North Korea. Basically, it had ‘status quo’ orientation through the maintenance of internal and external balances. From this point of view, it is correct to argue that Park’s policies was the state behavior under ‘special conditions’ as defensive realism points out. However, it was also possible for the attempt to be perceived offensively to the United States and to be a cause of domestic instability.
ISSN
1738-2440
Language
Korean
URI
http://hdl.handle.net/10371/94923
Files in This Item:
Appears in Collections:
College of Social Sciences (사회과학대학)Center for International Studies (국제문제연구소)세계정치(Journal of World Politics)세계정치 14 (2010)
  • mendeley

Items in S-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