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e

남북 관계와 바라봄의 정치 '시선의 정치'와 정당성 경쟁
The North-South Relation and the Politics of Gaze: The Politics of Gaze and Legitimacy of the Competition

Cited 0 time in Web of Science Cited 0 time in Scopus
Authors
정영청
Issue Date
2012-02
Publisher
서울대학교 국제문제연구소
Citation
세계정치, Vol.16(남북한 관계와 국제정치 이론), pp. 47-80
Keywords
바라봄시선의 정치강제된 시선사회적 담론반공주의반제국주의politics of gazeforced perspectivesocial discourseanti-communismanti-imperialism
Abstract
분단 이후, 남북한은 각자가 상대방을 ‘보는 방식’을 만들어왔다. 그리고 이러한 ‘보는 방식’은 상대방을 ‘악’으로 자신을 ‘선’으로 규정하는 자기 정체성의 확립 과정이었다. 또한, ‘보는 방식’은 자신들의 주민들에게 위로부터의 ‘강제된 시선’을 부여하였다. 이러한 ‘시선의 정치’는 이분법적 세계관의 탄생을 의미하였고, 시선을 뒷받침하는 ‘사회적 담론’을 공고한 것으로 만들었다. 냉전시기 ‘반공주의’와 ‘반제국주의’로 대표되는 남북한 이데올로기는 상대방에 대한 끊임없는 시선의 교차를 반영하고 있다. 남북한의 시선은 역사적인 흐름에 따라 변화하였다. 즉, 남북한 힘 관계의 변화에 따라 상대방에 대한 시선 역시 변화하였으며, 1990년대 이후에는 상대방 주민에 대한 ‘구원과 해방’의 시선 위에 ‘동정과 시혜’의 시선이 겹쳐졌다. 오늘날 남한에서 나타나고 있는 북한돕기운동의 이면에는 이러한 ‘동정과 시혜’의 시선이 놓여 있다. 남북한의 ‘시선의 정치학’에는 다른 한편, 남북한의 민족과 체제를 둘러싼 정당성 경쟁이 놓여 있다. 남북한은 자신들의 시선에 민족적 정통성과 체제의 우월성을 담았다. 위와 같은 남북한의 시선의 경쟁은 분단의 근본적인 문제가 해소되지 않는 한 쉽게 해소되지 않을 것이다.
After national division, North and South Korea each created ‘its way of looking’ at the other party. This was the process of establishing a self-identity that defines oneself and one’s opponent as ‘good’ and ‘evil.’ The governments of North and South Korea forced this perspective on their respective residents. This ‘politics of gaze’ meant the birth of a dichotomous view of the world and made the ‘social discourse’ supporting its perspective firm. In this manner, the ideologies of North and South Korea, represented as ‘anti-imperialism’ and ‘anti-communism’ during the Cold War era, reflect the ceaseless interdependency of each state’s self-identification. The gaze of North and South Korea has changed according to the flow of history. That is, the gaze over one’s opposite changed with the changes in inter-Korean power relations. Since the 1990s. the South Korean gaze of ‘sympathy and dispensation’ over the North has overlapped with the gaze of ‘salvation and emancipation.’ South Korean movements for helping North Korea today lies on such gazes of ‘sympathy and dispensation.’ Meanwhile, the ‘politics of gaze’ in North and South Korea lie in the competition for legitimacy surrounding the nation(minjok) and its politico-economic system. This is because the two Koreas have embodied the national legitimacy and superiority of their own system in their respective points of view. Without the resolution of fundamental matters regarding national division, the competition of gaze between North and South Korea will not easily be resolved.
ISSN
1738-2440
Language
Korean
URI
http://hdl.handle.net/10371/94940
Files in This Item:
Appears in Collections:
College of Social Sciences (사회과학대학)Center for International Studies (국제문제연구소)세계정치(Journal of World Politics)세계정치 16 (2012)
  • mendeley

Items in S-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