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e

박물관을 통한 에스닉 푸드(ethnic food)의 새로운 해석과 구성: 인천 짜장면박물관의 사례를 중심으로
New Interpretation and Construction of the Ethnic Food through Museum: A Case Study of the Jjajangmeon Museum in Incheon

Cited 0 time in Web of Science Cited 0 time in Scopus
Authors
이창호
Issue Date
2013
Publisher
서울대학교 비교문화연구소
Citation
비교문화연구, Vol.19 No.2, pp. 127-165
Keywords
박물관에스닉푸드(ethnic food)짜장면공화춘차이나타운화교민족주의관광산업museumethnic foodJjajangmeon (black bean noodles)Gonghwachun (共和春)Chinatownoverseas Chinesenationalismtourism industry
Abstract
과거 개항장이자 외국인의 거주와 사교를 위한 조계지와 공원이 조성되었던 인천 옛 제물포는 최근 이 일대가 ‘한국 근대문화의 발상지’로서 특별한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비록 제물포는 두 번째로 개항된 곳이지만 근대문물의 ‘최초’라는 역사성을 부여받은 유산들이 특히 건조물의 형태로 다수 분포하고 있기 때문이다. 따라서 인천시와 중구청은 2010년에 이곳이 개항장 문화지구로 지정받은 것을 계기로 ‘근대문화의 발상지’로서 널리 인지되도록 장소마케팅을 추진하고 관광자원으로 폭넓게 활용할 예정이다.(인천광역시 중구 2011a: 5-6) 인천시와 중구청이 추진하고 있는 장소마케팅이 결실을 거둔 대표적인 사례 중 하나는 차이나타운의 옛 공화춘(共和春) 자리에 세워진 ‘짜장면박물관’을 들 수 있다. 공화춘은 중국 산동(山東)지역에서 이주한 중국인들이 20세기 초에 건립하고 경영하다가 1980년대 초에 폐업한 한 음식점이다. 그러나 1992년 한중수교 이후 인천의 차이나타운이 관광산업의 중심지로 부상하면서 공화춘이 짜장면의 발상지라는 담론이 유포되기 시작했고, 입증할 만한 사료가 부족한 채 공화춘은 짜장면을 처음 만든 원조 식당이 되었다. 해당 구청에서는 2006년 4월 14일 공화춘을 등록문화재로 지정했고, 2008년 짜장면박물관 조성 기본계획을 수립하여 2009년에는 부지매입과 등기이전을 완료했으며 공화춘의 복원작업을 거쳐 2012년에 마침내 지방정부가 원했던 방향대로 짜장면박물관을 완공했다.
The opening ceremony of the Jjajangmeon (black bean noodles) museum where Gonghwachun (共和春) was built in the Incheon chinatown was held in April 2012. Gonghwachun, a Chinese restaurant, was built by overseas Chinese who emigrated from China in the late 19th century, but went out of business in the early 1980s. Interestingly, a discourse that Gonghwachun is the birthpalce of the Jjajangmeon, in other words, the original dining room where Jjajangmeon was served first began circulating without any archaeological evidence after the normalization between South Korea and China in 1992. At the same time the Chinatown in Incheon emerged as a center of the tourism industry. Despite opposition from overseas Chinese in the region, local and national governments constructed the Jjajangmeon museum after designating Gonghwachun as a registered cultural asset and purchasing the land. In this way, the Jjajangmeon museum became the subject of debates in the interpretation and construction of it among a variety of agents such as national and local government, archaeologists, and overseas Chinese. In this paper, I describe not only a variety of environments but also contexts of inter-group tensions and contestations and how the needs of the tourists as the actual consumer play out in detail through ethnography. In conclusion, I suggest that the participation and cooperation of migrant communities should be emphasized rather than nationalism in promoting tourism and educational resources such as ethnic food culture and museum more effectively.
ISSN
1226-0568
Language
Korean
URI
http://hdl.handle.net/10371/95304
Files in This Item:
Appears in Collections:
College of Social Sciences (사회과학대학)Institute of Cultural Studies(비교문화연구소)비교문화연구비교문화연구 vol.19 no.1/2 (2013)
  • mendeley

Items in S-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