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e

선물과 이름: ‘근본적인 인정 행위’로서의 증여
The Gift and the Name: Gift-Giving as a “Fundamental Act of Recognition

Cited 0 time in Web of Science Cited 0 time in Scopus
Authors
박세진
Issue Date
2016
Publisher
서울대학교 비교문화연구소
Citation
비교문화연구, Vol.22 No.1, pp. 265-309
Keywords
gift-givingobligation to reciprocatename and recognitionreason of the giftmeaning structure of names증여호혜성돌려줄 의무이름과 인정선물의 이유이름의 의미구조
Abstract
“증여란 무엇인가?”라는 질문을 다시 사고하고자 하는 본 연구는, 이에 대한 마르셀 모스의 인식론적 공헌, 클로드 레비스트로스의 ‘구조주의적’장애물, 그리고 알랭 테스타의 개념적 명료화 작업을 검토하는 것에서 출발한다. 이어 의 포틀래치 분석을 경유하면서 행위주체들 간 ‘상호인정’의 문제가 증여 현상의 배후에 존재함을 확인한 후, 사람들은 자신이 타자와의 관계 안에서 체현하는 ‘이름’의 가치를 확인받기 위해 선물한다는 주장이 제기된다. 즉, 사람들은 증명해야만 할 이름 때문에 증여에 사로잡힌다. 이 가설은 증여의 행위주체가 담지하는 이름이 사회적 실효성을 갖기 위해 반드시 그 안에 기입되어야 하는 ‘이름의 의미구조’에 대한 분석을 통해 뒷받침된다.
After reviewing the propositions of Marcel Mauss, Claude Levi-Strauss and Alain Testart on what a gift is, the present paper attempts to elucidate the reason why people make a gift. It is argued that the circulation of gifts within a social relationship is a procedure of mutual recognition between the agents who are involved in that relationship. The object of this recognition is the name that each agent carries vis-à-vis the other, and he makes the gift to prove the value of his own name. This hypothesis is supported by the analysis of the meaning structure of names in which the one of the agent must be placed in order for it to be socially effective.
ISSN
1226-0568
Language
Korean
URI
http://hdl.handle.net/10371/95586
Files in This Item:
Appears in Collections:
College of Social Sciences (사회과학대학)Institute of Cultural Studies(비교문화연구소)비교문화연구비교문화연구 vol.22 no.1/2 (2016)
  • mendeley

Items in S-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