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e

재일 밀집지역과 축제, 아이덴티티: 오사카 ‘통일마당 이쿠노’를 중심으로
An Analysis on ‘Tongil Madang’ and Identity of Zainichi

Cited 0 time in Web of Science Cited 0 time in Scopus
Authors
김현선
Issue Date
2011
Publisher
서울대학교 국제대학원
Citation
국제지역연구, Vol.20 No.1, pp. 1-30
Keywords
Zainichinational festivalIkunoTongil Madangidentity재일(코리안)축제통일마당이쿠노아이덴티티
Abstract
이 논문은 재일의 차이의 적응전략 및 집합적 아이덴티티의 문제를 문화(축제)를 통해서 접근한 현지조사 연구이다. 연구대상은 재일의 최대밀집 거주지역인 오사카 이쿠노에서 개최되는 ‘통일마당 이쿠노’이며, 분석적으로는 통일마당 이쿠노의 내· 외의 특성과 마당과 지역사회 관계의 크게 두 측면에서 고찰하였다. 연구결과와 함의를 요약하면 다음과 같다. 첫째, 통일마당은 과거 대항적이고 고립적인 형태로 계승해 오던 민족문화의 생산방식에서 전환하여, 외형상 민족과 탈민족의 이중성이 혼재된 ‘탈민족적 민족문화’의 형태로 변용 재생산되고 있다. 이것은 문화적인 차이를 실천하는 방식이 폐쇄적인 성격과 개방적인 모습이 결합된 다변화된 형태로 변모했음을 증명한다. 둘째, 마당은 게토라는 이쿠노의 이미지를 변화시키면서 주류 일본 지역사회에서 하나의 소수자 문화로 정착하고 있다. 이로서 마당은 과거 재일의 스티그마를 역전시키면서 새롭게 ‘제2차적 아이덴티티’를 구축하는 장(場)으로 제공되고 있다. 결론적으로 마당은 스티그마에서 도피하여 주류 일본사회로 통합되어 소멸되거나 반대로 게토의 공간에 갇히는 이항대립적 방식이 아니라, 이중성이 결합한 새로운 형태로서 소수자인 재일의 차이의 집합적 아이덴티티를 재구축하는 하나의 실천이라고 말할 수 있다. 확대하면 현재 재일의 민족문화는 더 이상 대항의 수단이나 스티그마만이 아니라 민족문화와 아이덴티티를 탈민족적 관점에서 새롭게 구축하는 데 기여하는 긍정적인 요소로 역전되었다고 하겠다.

This paper analyzes the adaptation strategy and the collective identities of the Zainichi through a field study of a maturi, a Japanese cultural festival. More specifically, it analyzes the ‘Tongil Madang,’ a Korean national festival held at Ikuno, Osaka, which is the largest Zainichi residential area in Japan. The analysis was two-fold. I first focused on the Madang’s internal and external aspects. I also looked into the relationship between the Madang and the local community. The research found that the Madang has undergone two fundamental transformations. First, while the past Madangs have been reproductions of national cultures which were confrontational and isolationist, the new Madangs reflect a mixture of national and transnational characteristics. In essence, it has changed into a transnational, national culture. The way the Zainichi practice their culture has diversified to show inclusiveness and openness. Second, the Madang culture shows that the formerly negative image of Ikuno as a Korean ghetto has been altered. Now they are part of the minority subset’s culture in mainstream Japan. Thus, the Madang has become a venue where the past stigma of the Zainichi has been overturned to reconstruct a new second identity for the Zainichi. To conclude, the present national culture of Zainichi is now no longer a stigma but a positive factor which has produced a new national culture and a new identity.
ISSN
1226-7317
Language
Korean
URI
http://hdl.handle.net/10371/96259
Files in This Item:
Appears in Collections:
Graduate School of International Studies (국제대학원)Dept. of International Studies (국제학과)국제지역연구 국제지역연구 vol.20 no.1/4 (2011)
  • mendeley

Items in S-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