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e

에콰도르의 ‘이중성(dual identity)’: 중국의 등장과 에콰도르 아마존지역 개발의 정치 경제적 역설(paradox)
Dual Identity of Ecuador: The emergence of China and the paradox of the political and economic development of the Equatorial Amazon

Cited 0 time in Web of Science Cited 0 time in Scopus
Authors
이태혁
Issue Date
2016
Publisher
서울대학교 라틴아메리카연구소(SNUILAS)
Citation
Revista Asiática de Estudios Iberoamericanos, Vol.27 No.1, pp. 173-194
Keywords
New ExtractivismPost-neoliberalismDual IdentityYasuni ITT InitiativeEcuadorChina신채굴주의포스트 신자유주의이중성야수니 ITT 이니시에티브에콰도르중국
Abstract
본 논문은 개발의 (국제)정치경제의 담론을 살펴보며, 에콰도르 현 좌파 정부상황하의 아마존지역 개발에 대한 이해를 높이기 위한 연구이다. 개발의 정치경제는 ‘변화와 지속성(change and continuity)’의 반복이다. 특히, 이 담론의 시작은 식민지 시대와 궤를 같이 한다(Michael 2012). 에콰도르 등 중남미 국가들이 공통적으로 지하자원과 관련된 개발의 종속적인 단면이 내재화 되어있고, 이에 대해 21세기 좌파 정부 등장하 경제적 재분배와 신자유주의 하 배제된 이들(예, 원주민 등 소수자)의 정치경제적 포용(inclusiveness)을 천명했다. 즉, 신채굴주의(new extractivism) 형태로 포스트 신자유주의(post-neoliberalism) 모습을 구현하고자 한 것이다. 하지만 에콰도르의 꼬레아 정부의 석유채굴 정책과정을 통해 이중적(dual identity)인 모습을 확인하게 된다. 특히 2007년 에콰도르 꼬레아 정부가 전략적으로 Yasuni ITT Initiative를 국제사회에 공언했지만, 이내 2013년 현 정부는 이 전략적 ‘카드’를 내려 놓게된다. 그리고 그 ‘출구’ 전략으로 중국을 선택한다. 본 연구는 에콰도르의 개발의 정치경제적 정책이 중국의 등장으로 종속적인 면이 지속된다고 주장하고 있으며, 이는 현 에콰도르 정부의 정치경제적 역설의 한 단면을 보여준다.
This paper seeks to increase the understanding of Amazonian development under the current leftist government in Ecuador, in the context of the discourse in (international) political economy of development. The political economy of development repeats ‘change and continuity’. Particularly, the beginning of this discourse works together with the colonial period(Michael 2012). Latin American countries, including Ecuador, commonly embedded the nature of natural resource-related dependent development. In this historically embedded structural context, the 21st century leftist governments emerged, proclaiming the economic redistribution and political economic inclusiveness for those who were excluded under neo-liberalism. In short, these leftist governments attempt to realize the post-neoliberal by framing the new extractivism. However, it has been identified that Ecuador faces a dual identity concerning its oil extraction policy. In particular, Ecuador declared the Yasuni ITT Initiative in the international community in 2007, subsequently, the current leftist government rejected this approach in 2013. The government then chose China as a ‘exit’ strategy. This study argues that the Equatorial political economy of development has displayed characteristics of dependency, through its partnership with the emergence of China, and this indicates the aspect of paradox of the Equatorial political economy.
ISSN
1598-7779
Language
Korean
URI
http://hdl.handle.net/10371/96688
Files in This Item:
Appears in Collections:
College of Humanities (인문대학)Institute of Latin American Studies (라틴아메리카연구소)Revista Iberoamericana (이베로아메리카연구)Revista Iberoamericana (이베로아메리카연구) vol.27 no.01/03 (2016)
  • mendeley

Items in S-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