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e

"집없음"에서 일구어낸 거주의 새 단계: 토니 모리슨의 <가장 푸른 눈>과 <파라다이스> 읽기
A New Phase of Dwelling Reclaimed out of “Homelessness” in Toni Morrison’s The Bluest Eye and Paradise

Cited 0 time in Web of Science Cited 0 time in Scopus
Authors
이일수
Issue Date
2016
Publisher
서울대학교 미국학연구소
Citation
미국학, Vol.39 No.1, pp. 105-135
Keywords
DwellingHomelessnessBeing Put OutdoorsOthernessAbject SubjectToni MorrisonThe Bluest EyeParadise
Abstract
토니 모리슨(Toni Morrison)의 작품에서 집이라는 공간은 인종차별이 횡행하던 미국사회에서 흑인 개개인들이 치러야 했던 희생과 고난, 그리고 그 고난이 큰 만큼이나 절실했던 희망 품기의 구조적 등가물이라 할 수 있다. 집은 사람이 기거하는 장소(place)이며, 소유물(property)이기도하다. 근대 서구역사에서 소유물, 혹은 재산의 있고 없음이 정치적 의사결정권의 크기를 결정하는 중대요소였음을 고려한다면 소유물로서 집을 확보한다는 것은 정치적 권리와 긴밀하게 맞닿을 수밖에 없다. 다른 한편으로, 집은 사람이 모여 사는 거주공간이다. 집이 없는 상태는, 모여 살물리적 공간을 박탈당한 상태이므로 생존의 기본요건인 의식주의 중대 부분이 결여된 불행한 사태라 할 수 있다. 그러나 마틴 하이데거(Martin Heidegger)에 따르면 집이 없는 상태보다 더 큰 불행은, 집이 인간 삶과 동떨어진 건물로 대상화되어 인간과의 관계성을 잃게 된 현실이다. 1951년 발표된 그의 논문, 「건물짓기 거주하기 생각하기」(“Building Dwelling Thinking”)에서 그는 “집없음”(homelessness)이야말로 인간을 제대로 된 의미로 “거주”(dwelling)하도록 이끄는 유일한 호출이라고 주장한다.



Toni Morrison has been concerned with the question of “homelessness” in the African-American’s experiences. Particularly her two novels, The Bluest Eye and Paradise probe into the conditions of “being put outdoors.” Characters in these two works, the Breedloves and the Convent women respectively, were helplessly driven outdoors. However, their eventual outdoor conditions turned out to be contrastingly different; the Breedloves were disastrously put outdoors through their internalization of white dominant values while the Convent women tried to establish, though not successfully, a self-reliant home. These two works investigate the possibility of ‘dwelling,’ according to Heidegger’s terminology, in which man and place are integrated. Claudia and Connie are shown to be the responsible, compassionate builder of this kind of an integrated dwelling place. The author’s “homelessness” narratives, thus, call into question our modern self’s ego-centric drive to produce the peripheral existences to build our being and place.
ISSN
1229-4381
Language
Korean
URI
http://hdl.handle.net/10371/96797
Files in This Item:
Appears in Collections:
Researcher Institutes (연구소)American Studies Institute (미국학연구소)미국학미국학 Volume 39 Number 1/2 (2016)
  • mendeley

Items in S-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