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e

조선후기 세자빈 禮葬 의례와 그 특징 - 賢嬪의 예장을 중심으로
Funeral rituals for the Crown princesses, in the latter half of the Joseon dynasty period - Examination of the ritual observed for crown princess Hyeonbin(賢嬪)

Cited 0 time in Web of Science Cited 0 time in Scopus
Authors
이현진
Issue Date
2016-03
Publisher
서울대학교 규장각한국학연구원
Citation
한국문화, Vol.73, pp. 311-338
Keywords
Hyeonbin(賢嬪)crown prince Hyojang(孝章世子)Dan’euibin(端懿嬪)funeralMusul Deung’rok(戊戌謄錄)Mushin Deung’rok(戊申謄錄)현빈효장세자단의빈예장복제논쟁
Abstract
현빈(1715∼1751)은 좌의정 趙文命의 딸로, 1727년(영조 3) 세자빈에 간택되어 영조의 맏아들 孝章世子와 가례를 올렸다. 대개 그녀를 ‘嬪宮’으로 칭하다가 1728년(영조 4) 11월 효장세자가 薨逝하자 배우자의 諡號인 ‘효장’을 차용하여 에 ‘孝章世子嬪’, ‘孝章嬪’ 등으로 기록되어 있다. 7년 뒤인 1735년(영조 11) 1월 원자(후일 사도세자)가 태어나자 영조가 효장빈을 더 이상 빈궁이라고 칭하는 것이 마땅하지 않다고 하여, 2달 뒤인 3월에 비로소 ‘현빈’이라는 爵號를 내렸다. 조선후기 세자빈에게 작호를 내린 것은 현빈에서 비롯되어 이후 사도세자의 빈에게도 ‘惠嬪’이라는 작호가 내려졌다. 이때부터 그녀가 거처한 곳에 宮’자를 붙여 ‘賢嬪宮’이라고 불렀고, 등록의 서명에 그렇게 쓰기도 했다. 현빈이 훙서한 뒤에는 그녀를 다양하게 칭호했는데, 시호 ‘효순’만 일컫기도 하고, 시호와 빈을 합친 ‘孝純嬪’, 시호와 작호를 결합한 ‘孝純賢嬪’, 시호와 작호에 궁자를 붙인 ‘孝純賢嬪宮’ 등으로 불렀다. 현재 전하는 현빈 관련 자료의 서명 또한 ‘효순현빈’이라고 한 경우가 있다. 이는 각 문헌을 소장한 기관에서 서명을 정할 때 표제 혹은 내제를 중심으로 서명을 정했기에 그러하다. 서울대학교 규장각한국학연구원(이하 규장각)에 소장된 의궤의 서명에는 최근 ‘효순’ 두 글자를 뺏으나 국립중앙도서관과 프랑스 국립도서관에 소장된 외규장각의궤에는 여전히 ‘효순현빈’으로 되어 있다. 본고에서는 시호를 뺀 세자빈 작호로서의 ‘현빈’이란 단어를 사용하고자 한다.
Hyeonbin(賢嬪) married Yeongjo’s eldest son crown prince Hyojang(孝章世子), and became the crown princess. Yeongjo bestowed the title ‘Hyeonbin’, in an act which was actually the first for a crown princess to receive a title of her own. At the time of her death, protocols that should be observed for the crown princess were not dictated in dynastic ritual protocol manuals, so the funeral for Hyeonbin had to be held under regulations that had been observed when King Gyeongjong’s wife Dan’euibin(端懿嬪), as recorded in Musul Deung’rok(戊戌謄錄) died, with the instructions inside Mushin Deung’rok(戊申謄錄), which documented the protocols observed for Hyeonbin’s husband crown prince Hyojang’s funeral, consulted as well. As a result, Hyeonbin’s funeral was observed in a manner ‘one rank lower’ than that of a Queen’s funeral, and with her death, regulations for a crown princess funeral were newly conceived and inserted in manuals. In the later years of king Yeongjo’s reign, however, a controversy over the issue of ‘appropriate wearing’ of mourning attires(in terms of wearing periods, etc.) required revisions in the protocols. From the funeral ritual of Hyeonbin, we can see what kind of preparations were made for a crown princess’ funeral, how it proceeded, how it was done differently from a Queen’s funeral, and how it led to new regulations concerning funeral protocols meant for crown princes and princesses. We can see how important this incident was.
ISSN
1226-8356
Language
Korean
URI
http://hdl.handle.net/10371/98754
Files in This Item:
Appears in Collections:
Kyujanggak Institute for Korean Studies (규장각한국학연구원)Korean Culture (한국문화) Korean Culture (한국문화) vol.73/76(2016)
  • mendeley

Items in S-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