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e

Analysis of the Trade Effects from Anti-dumping Disputes in Japanese Electronics Industry : 반덤핑 관세부여에 따른 일본 전자산업의 무역 영향력 분석

Cited 0 time in Web of Science Cited 0 time in Scopus
Authors
장영진
Advisor
안덕근
Major
국제대학원 국제학과(국제통상전공)
Issue Date
2013-08
Publisher
서울대학교 대학원
Keywords
Trade depressionTrade deflectionTrade diversionAnti-dumpingJapanese electronics
Description
학위논문 (석사)-- 서울대학교 국제대학원 : 국제학과(국제통상전공), 2013. 8. 안덕근.
Abstract
일본 전자업계는 그 동안 세계 전자 시장에서 가장 큰 두각을 나타낸 국가였다. 일본 전자제품은 높은 기술력 개발을 바탕으로 1950년대는 트랜지스터, 1970년대는 반도체 그리고 1980년대는 가정용 전자제품 세계 시장을 독식하였다. 2000년대에 들어서기 전까지는 미국과 유럽연합이 일본의 가장 중요한 수출국 이였으며 이 두 시장은 전체 일본 전자 수출의 거의 50%를 차지하였다. 하지만 2000년부터 일본 전자기업들은 점차 수출 파트너를 다양화하며 의존도를 줄이기 시작하였다. 이로써 일본은 빠르게 급성장하는 아시아와 중동의 새로운 수요에 적응하여 급변하는 세계시장을 모색하기 시작하였다.

본 논문에서는 일본 전자산업 수출 변화에 대해 가장 큰 시장인 미국과 유럽연합의 일본 전자제품에 대한 반덤핑 사례를 통해 살펴보고자 한다. 그리하여 기존 문헌 연구에서 거론되어 왔던 즉각 현상인 무역 디프레션과 장기적 현상인 무역굴절과 무역전환이 각 사례별로 어떻게 나타났으며 또한 어떠한 영향력이 있었는지 각 품목별로 정리하여 분석하였다.

반덤핑은90년대부터 그 사례가 폭발적으로 늘어났으며 많은 국가들이 자국 산업 보호 차원의 무역제재 도구로 사용되어 왔다. 본 논문은 반덤핑 관세가 한 기업이나 국가에 얼마나 큰 피해를 가져올 수 있는지를 보여주며 그 피해가 단기적뿐만 아니라 장기적으로까지 이어 질 수 있다는 것을 증명하였다. 또한 일본과 수출품목이 비슷한 한국도 계속해서 다가오는 무역분쟁을 과거 일본 전자산업의 사례를 통하여 대비 할 수 있다는 점에서 큰 의미가 있다.
Japanese electronics companies have been key figures in world electronics markets. Their innovations and high technological development brought market dominations in commercial applications for the transistor in the 1950s and generations of semiconductor devices of the 1970s and home appliances in 1980s. Until late 20th century, their major export partners were the United States and the European Union accounting close to 50% of total electronics exports. However, from 2000 Japanese companies diversified their trading partners lowering their dependence on the US and the EU. Japanese companies have quickly adapted to the new demand from growing economies in Asia and Middle East.

In an attempt to explain such diversification, this paper empirically investigates whether large importing countrys use of anti-dumping generates systematic and sizable changes in both trade patterns and the terms of trade in the market of a third, non-targeted country. It first looks for an impact on Japanese export reduction in Japanese export growth to the imposing country, which is called trade depression. Having observed Japans trade depression, possibility of substantial trade being deflected to third country markets is expected after the imposition of anti-dumping duty. Furthermore, a US or EU anti-dumping duty only on Japan not on third-country exporters would be expected to lead to trade diversion. An increase in exports from third-country to the imposing country market as their product becomes more competitive and has a price comparative advantage.

This paper can also provide insightful inputs in understanding the trend of trade remedy on electronics industry as its use rises and anti-dumping laws proliferate worldwide. By studying and analyzing the changing paradigm of trade disputes, countries can better prepare themselves from the dynamics of trade movement.
Language
English
URI
https://hdl.handle.net/10371/129248
Files in This Item:
Appears in Collections:
Graduate School of International Studies (국제대학원)Dept. of International Studies (국제학과)Theses (Master's Degree_국제학과)
  • mendeley

Items in S-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