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e

수폭괴수 고질라의 탄생과 특촬 테크놀로지: 제국과 포스트제국의 단속적 선율
The Birth of Godzilla, the Hydrogen Bomb Monster, and SFX Technology: The Intermittent Melody of Empire and Post-Empire

Cited 0 time in Web of Science Cited 0 time in Scopus
Authors
이경희
Issue Date
2018-08
Publisher
서울대학교 일본연구소
Citation
일본비평, Vol.19, pp. 342-371
Keywords
고질라(1954)특촬 테크놀로지수폭괴수양가성제국과 포스트제국Godzilla(1954)SFX technologyhydrogen bomb monsterambiguous factorsempire and post-empire
Abstract
이 논문에서는 특촬영화 (1954)의 탄생 서막을 재조명했다. 이로써 제국 일본의 문화권력을 지탱했던 테크놀로지가 전후 일본의 수폭괴수와 결합하며 포스트제국으로 이행한 단속적 선율과 그 문화적 함의를 규명했다.
특수촬영기술(SFX)은 전쟁・프로파간다 영화를 보조하며 제국 일본에 혁혁한 공을 세웠고, 아시아・태평양전쟁은 특촬 테크놀로지 향상에 다대한 영향을 미쳤다. 특촬(SF)의 전후 과제는 그 핵심적 장면들(폭격, 격파, 침몰, 파괴 등) 속에 전후의 새로운 이념을 녹여냄으로써 전전과의 단절을 체화하는 것이었다. 그 가능성은 비키니환초의 수폭실험과 후쿠류마루사건을 모티프로 한 수폭괴수와 조우하면서 열렸다. 특촬과 수폭괴수의 결합에는 전후 세계의 역사적 사건과 사고와 우연들이 얽히면서 는 제국의 이데올로기나 이원론적 대립 구도 너머로 다음과 같은 불확정적 상징성을 획득했다.
첫째, 고질라는 수폭실험의 피해자면서 난폭한 파괴자, 정당한 고발자면서 잔혹한 가해자, 소외된 외부자면서 잠재된 내재자라는 복합적 양가성・다의성을 띠게 됐다. 둘째, 수폭괴수와 결합한 특촬 테크놀로지는 문명비판(공포) vs 오락(애교)을 횡단하며 제국 일본의 문화권력에서 포스트제국 일본의 문화 콘텐츠로 거듭났다. 셋째, 미국영화의 재탕이면서 일본영화로서는 최초로 브로드웨이와 세계시장을 제패함으로써, 원작(전승국) vs 모작(패전국)의 우열론적 대립구도를 해체했다. 그리고 이는 제국의 문화권력과의 유착 관계 속에서 영화의 보조적 위치 머물던 전전의 특촬 테크놀로지를 영화의 중심에 두고자 했던 제작 의도의 또 다른 결과였다.
This paper sheds new light on the prologue to the birth of SFX film, Godzilla(1954), revealing the (dis) continuity along which the technology supporting the cultural power of imperial Japan was transferred to the post-empire era by combining it with the hydrogen bomb monster in the post-war Japan.
SFX technology made a significant contribution to imperial Japan by supporting war/propaganda films, and the Asia-Pacific war played a key role in enhancing SFX technology to an advanced level.
The major challenge of the post-war SF industry was to embody the disconnection from the preimperal past by embedding new post-war ideologies in key scenes of films (bombing, defeat, sinking, destruction, etc.). Underlying the combination of SF technology and the hydrogen bomb monster were many intertwined historic events, incidents, and coincidences of the post-war world. They generated contradicting or ambiguous factors, enabling Godzilla to obtain indeterminate symbolism beyond the binary opposition of dualism as follows: First, Godzilla expressed complex ambivalence by being both a hydrogen bomb test victim and a violent destroyer, a legitimate accuser and a cruel assailant. Second, SFX technology, combined with the hydrogen bomb monster, crossed criticism of civilization with entertainment and reformed the culture of post-war Japan from the cultural establishment of imperial Japan. Third, by being the first Japanese film that conquered Broadway and the global market — although it was a imitation of an American film — Godzilla unraveled the structure of competition based on superiority between the original (the victor nation) and the imitation (the defeated nation). This was another consequence of the producers intent to place SFX technology on the center stage of film, which had been located in a subsidiary position under the cozy relationship with the empires cultural power.
ISSN
2092-6863
Language
Korean
URI
https://hdl.handle.net/10371/142807
DOI
https://doi.org/10.29154/ILBI.2018.19.342
Files in This Item:
Appears in Collections:
Graduate School of International Studies (국제대학원)Institute for Japanese Studies(일본연구소)일본비평(Korean Journal of Japanese Studies, KJJS)일본비평(Korean Journal of Japanese Studies) Volume 19 (2018. 08.)
  • mendeley

Items in S-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