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e

상시적 망각과 적극적 기억의 국제정치학
Casual Forgetting in and Active Remembering for IR

Cited 0 time in Web of Science Cited 0 time in Scopus
Authors
은용수
Issue Date
2017-05-08
Publisher
서울대학교 국제문제연구소
Citation
세계정치, Vol.26(복잡성과 복합성의 세계정치), pp. 127-178
Keywords
국제관계학IR비주류/주변marginalized탈식민주의postcolonialism담론discourse푸코Foucault상시적 망각casual forgetting적극적 기억active remembering신시아 엔로Cynthia Enloe성찰reflexivity한국외교Korean foreign policy
Description
본고는 저자의 기 출판된 졸고 비주류 IR이론과 한국의 국제정치문제를 기반으로 수정/보완되었음을 밝힙니다.
Abstract
국제관계학(IR)에서 비주류에 위치되어(situated) 있으면서도 상대적으로 더욱 주변부에 머물고 있는 탈식민주의 이론을 전면에 내세우고 이들의 복잡한 이론적 층위와 인식적 함의를 체계적으로 분석하고자 한다. 이를 통해 현재 IR 주류이론의 편협성/패권성이 갖는 인식적, 실천적 문제를 환기시키고 나아가 대안적 접근을 모색하는 데 공헌하고자 한다. 이는 푸코(Foucault)의 1969년 저서 『지식의 고고학(Archaeology of Knowledge)』에서 말하는 담론의 정치성에 대한 이해를 바탕으로 담론적 폐쇄(closure)를 문제시하는 작업이며, 신시아 엔로(Cynthia Enloe), 쉬라 엘-말릭(Shiera S. el-Malik) 등의 페미니스트 IR 이론가들이 설파하는 적극적 기억(active remembering)을 대응수단으로 차용한 시도라고 할 수 있다. 달리 말해, IR의 지배적 이론(가)들의 폐쇄적이고 정형화된 담론 속에서 상시적으로 망각되는 비주류 이론을 적극적으로 기억함으로써 새로운 대안을 인식과 실천의 장으로 복귀해내고자 하는 것이다. 이를 좀 더 구체적으로 논증하기 위해, 적극적으로 기억된 주변부 이론을 렌즈로 삼아 한국에 큰 영향을 끼치고 있는 국제정치문제를 관통시켜보고 문제해결을 위한 대안적 시각과 방법을 제시한다.
Drawing on the insights from discourse advanced in Foucaults 1969 work, Archaeology of Knowledge, this paper first problematizes the current state of International Relations (IR) theory in which a few theoretical perspectives dominate the epistemic terrain of the field, by serving as a political yardstick of judging what counts as scientific knowledge and good research. Then this paper undertakes an active remembering of a theoretical perspective that is casually forgotten in the theoretical discussion about international politics, namely postcolonialism. The aim of active remembering is to illustrate epistemic and pratical benefits that postcolonialism can bring to us and to broaden the parochial status of IR scholarship. Furthermore, this paper puts on a postcolonialist lens to look at Koreas international political issues in different ways to generate alternative approaches. In conclusion, this paper shows that although postcolonialism remains at the margins of contemporary IR scholarship, it can still make significant epistemic contributions to the study of IR and practical contributions to addressing the challenges that South Korea and East Asia face.
ISSN
1738-2440
Language
Korean
URI
https://hdl.handle.net/10371/146955
Files in This Item:
Appears in Collections:
College of Social Sciences (사회과학대학)Center for International Studies (국제문제연구소)세계정치(Journal of World Politics)세계정치 26-27 (2017)
  • mendeley

Items in S-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