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e

6.25 전쟁화에 대한 연구 : -종군 활동 미술가들을 중심으로-
Study on War Painting of the Korea war

Cited 0 time in Web of Science Cited 0 time in Scopus
Authors
노신영
Advisor
정형민
Major
서양화과
Issue Date
2012-02
Publisher
서울대학교 대학원
Description
학위논문 (석사)-- 서울대학교 대학원 : 서양화과, 2012. 2. 정형민.
Abstract
사진기가 발명된 후, 전쟁화는 객관적으로 사건을 담아야 한다는 기록의 부담감에서 벗어나 전쟁에 대한 승리 기원 및 전시 체제 하에 선동과 같은 임무를 담당하게 되었다.
6.25 전쟁 시기에 종군 활동을 한 미술가들은 전장의 모습을 기록하는 차원을 넘어서 대중에게 반공 이데올로기를 전달해야 한다는 분명한 목적을 가지고 있었다. 하지만 대다수의 미술가들은 신분 보장과 생활고 해결등을 이유로 국방부 산하의 미술대와 종군 화가단, 문총에서 종군 활동을 하고 있었으며 이들을 통솔할 운영 방침이 부재했던 군의 상황으로 인해 전쟁화 제작이 미진(未盡)하였다.
종군 화가단을 통해 배출된 6.25 전쟁화는 중일 전쟁과 태평양 전쟁기 일본의 전쟁화와 비교해보았을 때, 적과의 실감나는 전투 장면을 담은 작품을 찾기 어려우며, 승리를 기원하는 장면도 찾기 어렵다. 최대한 전쟁 상황을 건조하고 담담하게 담고 있는 것을 확인 할 수 있다. 당시 활동 했던 미술가들은 종군 화가단이 전방에 직접 종군한 경우가 많지 않았다고 술회한다. 군의 비협조와 미술가 개인의 생활고로 인해 종군 활동이 제대로 이루어지지 않았던 것이다. 이는 사실성 확보에 실패했음을 의미한다. 전투 장면을 담은 전쟁화가 부재한 한 원인이 되었다.
피난지 부산은 대체로 외형상으로는 평온한 분위기였다. 이산의 경험과 죽음의 공포를 경험한 미술가들은 작업에 몰두하며 어려운 시기를 이겨냈다. 이 때 제작된 개인 작업들의 면면을 살펴보면 전쟁의 실상을 담은 작품이 드물다는 것을 알 수 있다. 이는 일부에서 평가한 것과 같이 역사의식의 부재로만 볼 것이 아니라, 반공이데올로기로 점철된 사회에 대한 소극적인 저항으로 보아야 한다. 월북인과 월남인이 공존하는 상황에서 이념적으로 적과 아(我)를 구분 지을 수는 있어도 심정적으로 동감하기는 어려웠다. 사회 전반에 흐르던 반공 이데올로기는 미술가들의 표현의 자유를 억압하였다.
반공이데올로기에 의해 형식적 자유를 억압당한 미술가들은 결국 탈정치적인 미술을 추구하게 되었다. 남과 북의 대치 상황은 닭, 소 등에 빗대어 은유적으로 표현되었다. 그 결과, 전쟁화의 정치 선전적 기능은 희석되었다. 하지만 미술가들은 이 기간에 외국의 신문물을 받아들이고 실험적인 작품을 선보였으며, 이를 통해 1950년대 후반에 이르러 모더니즘 미술로 빠르게 전향할 수 있었다. 정부의 요구에 부응하는 전쟁화를 제작했던 일본의 경우, 15년이 지난 후 패전으로 막을 내리자 전쟁 전으로 회귀하는 현상을 보였다.
6.25 전쟁기간 동안 주제의식이 부족한 작품이 다수 배출되었던 것은 분명한 사실이다. 하지만 이것에 대해 강도 높은 비판을 가하기보다 세계에서 유례를 찾기 힘든 동족 간의 싸움에서 승리를 기원할 수도, 전쟁 상황을 외면할 수도 없었던 미술가들의 고민이 투영된 자기 고백적인 작품이라는 사실에 방점을 두고 연구해 나가야 할 것이다. 6.25 전쟁이 다른 민족 타 국가와의 투쟁이 아닌 동족상잔이라는 특수한 성격의 전쟁이었기 때문이다.
After the invention of cameras, war paintings escaped from the burden of keeping an objective 'record' of events, thereby assuming the duty of 'praying for victory in war' or 'agitation' on a war footing.
During the Korean War, war correspondent artists had definite goals of imparting 'anticommunist ideologies' to the public while departing from specific record of battlefield scenes. For those reasons like identity guarantee and settlement of livelihood problems, most artists acted as a war correspondent painter at an art corps or a squad of war correspondent painters under the Ministry of National Defense and the National Association of Cultural Organizations. But, war painting output remained unsatisfactory under military conditions without any operational policy for overall scrutiny of those paintings.
Compared with Japanese war painting of the Sino-Japanese War and the Pacific War, it is hard to find the vivid scene of battle with enemy or prayer for victory in war painting of the Korean War created by the squad of war correspondent painters. They proved to give a dry and serene portrayal of war circumstances to the maximum extent. Artists of that era point out that there were then few cases of direct service on the front line by the squad of war correspondent painters.
These artists could not fully perform the role of war correspondent painter due to uncooperative attitudes by the military authorities and livelihood hardships of individual artists.
This implied that they failed to secure realistic elements. It became one of reasons behind the absence of war paintings capturing battle scenes.
As a refuge at the Korean War, Busan looked like a seemingly peaceful spot. While experiencing separation and fear of death, artists endured tough times by devoting themselves to artistic creation. Every single facet of individual artworks at that time clearly illustrates the rarity of works that embodied the actual state surrounding the war. This should be construed as not only the absence of historical consciousness as cited by some critics but also passive resistance to the society dominated by anticommunist ideologies. Amid coexistence between those going to North Korea and South Korea, artists could draw a distinction between themselves and the enemy, but it was hard for them to feel emotional sympathy. Anticommunist ideologies prevalent in the society suppressed artists' freedom of expression.
Ultimately, artists began to pursue apolitical arts as their freedom of artistic forms was repressed by anticommunist ideologies. They metaphorically compared confrontation between
South and North Korea to 'rooster' and 'bull.' Consequently, it diluted the function of political propaganda performed by war
paintings. But, artists embraced new types of foreign culture
and institutions and created experimental artworks during this
period, thereby quickly switching to modernist art in the late1950s. In case of Japan where war paintings met the government's demands, they reverted to the prewar status after Japan's defeat in a 15-year war.
It is obvious that war paintings of the Korean War manifest overall lack of thematic consciousness. Rather than voicing fierce criticism about such tendency, however, we should study these war paintings as an introspective creation which reflects the anguish of those artists who could neither pray for victory nor ignore ongoing war conditions in an unprecedentedly fratricidal fight worldwide. This is because the Korean War bears the hallmark of 'fratricidal battle' as distinct from other fights among different ethnicities or countries.

Language
kor
URI
https://hdl.handle.net/10371/155070

http://dcollection.snu.ac.kr/jsp/common/DcLoOrgPer.jsp?sItemId=000000002155
Files in This Item:
There are no files associated with this item.
Appears in Collections:
College of Fine Arts (미술대학)Dept. of Fine Art (미술학과)Painting (서양화전공)Theses (Master's Degree_서양화전공)
  • mendeley

Items in S-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