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e

공적소득보장 수급이 한국 중·고령층의 소비패턴에 미치는 영향에 관한 패널연구
Panel Study on the Effects of the Amounts of Public Income Security on Consumption Patterns of Semi-aged and Older Households of Korea

Cited 0 time in Web of Science Cited 0 time in Scopus
Authors
조영섭
Advisor
권혁주
Issue Date
2019-08
Publisher
서울대학교 대학원
Keywords
중·고령층소비빈곤소비패턴공적소득보장제도기초연금기초생활보장한국복지패널
Description
학위논문(석사)--서울대학교 대학원 :행정대학원 행정학과(정책학전공),2019. 8. 권혁주.
Abstract
This study aims to suggest an effective customized welfare policy to alleviate the consumption poverty of older households by comparing the consumption characteristics of older and semi-aged households and analyzing how the public income security amount affects the consumption patterns reflecting the specific needs and welfare levels of semi-aged and older households.

To that end, based on data from the 5th to 12th years of the Korea Welfare Panel, households with a household age of 65-71 were designated as older households, and those with an age of 55-61 were designated as semi-aged households. For these households, a K-means cluster analysis was conducted on the expenditure ratio of consumption items and divided into five consumption patterns, and a logistic panel analysis was performed to analyze the impact of consumption poverty, public income security system supply and other factors on consumption patterns.

The analysis showed that the income and consumption poverty rate of the older households, in contrast to those of the semi-aged households, has increased, and the ratio of the elderly households receiving benefits from the public transfer system, such as the basic pension and other government subsidy benefits has also increased. On the other hand, the percentage of workers in older household has continued to decline. Older households' having chronic disease ratio and ratio of women were higher than those of semi-aged households. According to the analysis of consumption patterns of semi-aged and older households, they were divided into Housing cost-oriented, Relationship cost-oriented, Medical cost-oriented, Food cost-oriented, and Transportation cost-oriented. Housing cost-oriented showed the most vulnerability in various economic indicators, including income poverty rate and employment status, followed by Medical cost-oriented and Food cost-oriented. Relationship cost-oriented and Transportation cost-oriented were relatively high in terms of income and consumption. Housing cost-oriented types had a higher rate of single-person household than 50%, with the highest proportion of women in the household. In addition, the rate of social insurance coverage was relatively low, but the ratio of National basic living security and other government subsidies was the highest. Meanwhile, the Medical cost-oriented showed the highest rate of social insurance beneficiary.

As a result of panel analysis on the impact factors of consumption patterns, it was found that poor consumption has a significant impact on the consumption patterns of semi-aged and older people, confirming the link between poverty status and consumption patterns. On the other hand, it was found that the income security policy, especially the Basic pension and National basic living security, did not affect the consumption pattern. This means that the current income security policy targeting older people does not respond much to the specific needs of older people.

The study found that older people over 64 were more economically vulnerable than their baby boomers in the same age and that current public income securities have limitations in reducing poverty for older people. On the other hand, the analysis of consumption patterns of older people identified the characteristics of relatively poor people with large expenditure related to basic living such as housing, medical expenses, and food costs. In sum, it would be necessary to focus on the development of tailored policies that take into account individual consumption patterns such as housing support for the poor and medical aid, rather than the expansion of income security policies such as Basic pensions, to alleviate poverty among the elderly.

Through a longitudinal analysis, the consumption characteristics of older households compared to semi-aged households were analyzed, and the degree of effects on the fulfillment level of respective needs of households, including Korea's gradually maturing public income security system, was identified. However, it is difficult to apply these findings to the overall elderly population as the Korea Welfare Panel was over-collected for low-income people, and it is necessary to look into the effectiveness of individual public transfer policies in detail. It also calls for an analysis of the individual necessary customized policies currently in place, such as job support for older people in the future.
본 연구는 중·고령층가구를 대상으로 노령가구와 준노령가구의 소비 특성을 비교하고 공적소득보장수급액이 중·고령가구의 구체적인 욕구와 복지수준을 반영하는 소비패턴에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 분석하여 노령가구의 소비빈곤을 완화할 효과적인 맞춤형 복지정책을 제언하는 것을 목적으로 하였다.
이를 위해 한국복지패널의 5차부터 12차 년도의 자료를 바탕으로 2016년 기준 가구주 연령이 만 65세 이상부터 만 71세 이하인 가구를 노령가구주 가구로 설정하고, 가구주의 연령이 만 55세 이상부터 만 61세 이하인 가구를 준노령가구주 가구로 설정하였다. 이 표본가구를 대상으로 소비항목 지출비중에 대해 K-평균 군집분석을 실시해 5개 소비패턴으로 나누고, 소비패턴에 대한 소비빈곤여부, 공적소득보장제도수급액 및 기타요인들의 영향을 분석하기 위해 이항로지스틱 패널 분석을 실시하였다.
분석 결과 준노령가구주 가구와 대조적으로 노령가구주 가구가 소득 및 소비 빈곤율이 증가하는 추세를 보였으며, 기초연금과 기타정부보조급여 등 공적이전제도의 수혜를 받는 비율 역시 증가했다. 반면 노령가구주 가구의 근로자 비율은 지속적으로 감소했다. 가구주의 만성질환보유비율와 여성비율은 준노령가구주 가구보다 노령가구주가구가 더 높았다. 중·고령층의 소비패턴을 분석한 결과 주거비 중심형, 관계비 중심형, 의료비 중심형, 식비 중심형, 교통비 중심형으로 나눌 수 있었다. 주거비 중심형이 소득빈곤율, 취업여부 등 여러 경제적 지표에서 가장 취약성을 보였으며, 의료비 중심형과 식비 중심형이 뒤를 이었다. 관계비 중심형과 교통비 중심형은 소득과 소비 측면에서 상대적으로 높은 수준을 보였다. 주거비 중심형은 독거 비율이 50%를 상회하였고, 가구주의 여성 비율이 가장 높았다. 또한 사회보험수급률은 상대적으로 낮게 나타났지만 기초생활보장 및 기타정부보조 수급률이 가장 높게 나타났다. 한편 의료비 중심형은 사회보험 수급률이 가장 높게 나타났다.
소비패턴의 영향요인에 대한 패널 분석의 결과로는 소비빈곤여부가 중·고령층의 소비패턴에 유의한 영향을 주는 것으로 나타나 빈곤지위와 소비패턴의 연관성이 확인되었다. 반면 공적이전 수혜, 특히 기초연금, 기초생활보장 등의 소득보장 정책이 소비패턴에 미치는 영향이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현재 노년층을 대상으로 한 소득보장 정책이 노년층의 구체적인 필요와 욕구에 크게 대응을 하지 못하는 것을 의미한다.
본 연구를 통해 만 65세 이상의 노년층이 동년 시기의 베이비붐 세대에 비해서 더욱 경제적으로 취약했다는 것을 확인할 수 있었으며, 현행 공적소득보장으로는 노인에 대한 빈곤완화에 한계가 있음이 드러났다. 한편, 노년층의 소비패턴 분석을 통해 상대적으로 빈곤한 계층이 주거비, 의료비, 식비등 기본적인 생활과 관련된 지출이 많다는 특성을 확인하였다. 이를 종합해볼 때, 현재 노년층의 빈곤완화를 위해 기초연금 등의 소득보장 정책의 확대보다는 주거비 지출이 높은 빈곤 노년층에 대한 주택 지원, 의료지원의 확대 등과 같은 개별 소비패턴을 고려한 맞춤형 정책의 발전에 초점을 맞추는 것이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본 연구는 종단적인 분석을 통해 준노령가구와 대비되는 노령가구의 소비특성을 분석하였으며, 점차 성숙해가는 한국의 공적소득보장제도를 포함한 공적이전이 갖는 가구의 개별적인 욕구충족정도 대한 영향력을 확인할 수 있었다. 하지만 연구대상인 한국복지패널이 저소득층 대상으로 과표집된 점에서 전체적인 노인인구에 이와 같은 연구결과를 적용하는데 무리가 있으며, 개별 공적이전 정책에 대한 효과를 세부적으로 조망할 필요가 있다. 또한 향후 노년층에 대한 일자리 지원 등과 같이 현재 시행되고 있는 개별 필요 맞춤형 정책에 대한 분석이 요구된다.
Language
kor
URI
https://hdl.handle.net/10371/161787

http://dcollection.snu.ac.kr/common/orgView/000000157013
Files in This Item:
Appears in Collections:
Graduate School of Public Administration (행정대학원)Dept. of Public Administration (행정학과)Theses (Master's Degree_행정학과)
  • mendeley

Items in S-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