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e

15세기 티베트 저작 『漢藏史集(Rgya bod yig tshang)』 譯註와 연구

DC Field Value Language
dc.contributor.advisor김호동-
dc.contributor.author최소영-
dc.date.accessioned2019-10-21T03:27:00Z-
dc.date.available2019-10-21T03:27:00Z-
dc.date.issued2019-08-
dc.identifier.other000000158080-
dc.identifier.urihttps://hdl.handle.net/10371/162335-
dc.identifier.urihttp://dcollection.snu.ac.kr/common/orgView/000000158080ko_KR
dc.description학위논문(박사)--서울대학교 대학원 :인문대학 동양사학과,2019. 8. 김호동.-
dc.description.abstractWhen Tibet was under the sway of the Mongol Empire, a new wave of historical writing emerged in Tibet. Hulan Debther (Red Annals), a Tibetan book with a Mongolian title, had included not only the history of India and Tibet as was usual in Tibetan historical writing but also the history of Xixia (Tib. Mi nyag), China and above all, the Mongols. Since then, Tibetan historians began to include a kind of Tibetan global history in their books and give detailed descriptions of the Mongol genealogy. The volume or the quality of information on Mongol history were sparse than those in Rashīd al-Dīns Jāmi al-Tawarīkh, the first world history because the latter was written under the full support of Mongol rulers in Persia, while Tibetan historians had to scour for sources by themselves. Considering the lack of governmental support for the Tibetan histories, they managed to gather up a valuable collection of records. This new tradition reached its zenith in the work Archives from China and Tibet, full title Archives from China and Tibet which the Wise like: Mirror Illuminating the World (Rgya bod kyi yig tshang mkhas pas dga byed chen mo dzam bu gling gsal bai me long), by Peljor Zangpo (Dpal byor bzang po, fl. 15c) from Taktsang.
Archives from China and Tibet was written in 1434, about 70 years after the Mongols were expelled from Dadu by the Ming army and fled to Mongolia. Continuing the new tradition begun by Hulan Debther, Peljor Zangpo covered the Tibetan global history in his book and in addition, wrote about the beginning of tea drinking in Tibet, various types of tea leaves and swords, which were totally new themes in Tibetan historiography. What is more important, he explained the way how the Mongols ruled Tibet by describing the working of census and post station system and included rich records about several chief retainers at the Mongol court which were handed down in Sakyapas library. To name a couple, Peljor Zangpo tells the story of the appointment, demotion, and the comeback of Bayan, the brightest star of the conquest of the Southern Song. In another account, he records a piece on the conflict between keshig members and Sanggha (Ch. 桑哥) who is notorious for his corruption and graft in Chinese sources. In Peljors sharply opposite view, Sanggha was an official loyal to the Great Khan who strived alone to streamline the financial inefficiency of the Mongol court, thus his project was bound to hurt the interests of many Mongol nobility, resulting in their false accusations against Sanggha.
The reason why Peljor Zangpo could acquire these records was that he was an archivist (Tib. yig mkhan) of the Sakyapa sect, who ruled Tibet with the support of the Mongols during the previous centuries. In addition, he introduced himself as a layman (dge bsnyen) and confessed that he was not well informed of Indian history, which was essential in understanding the history of Buddhism. His identity led his interest to strongly focus on new and non-Buddhist themes such as the material culture of Tibet or the Mongol ruling system in Tibet.
Invaluable fragments of records which had been preserved in the Sakyapas library came into the world by the hands of this layman archivist in the name of Archives from China and Tibet but few researches were done of this book and the records left by close retainers of the Mongol Great Khan until now. And without the attention it deserves, a critical component for a more comprehensive and multi-faceted understanding of the Mongol Empire is still missing.
With this in mind, I translated and annotated Archives from China and Tibet and hope that this will contribute to a more thorough understanding of the history of Mongol Empire by suggesting an alternative perspective from the existing ones of Chinese and Persian sources and to understand the Tibetan historical writings in depth as well.
-
dc.description.abstract13세기 몽골이라는 광대한 제국의 세력 하에 들어가면서 티베트에는 새로운 역사 서술 경향이 나타났다. 일반적인 티베트 역사서의 방식대로 인도 역사와 티베트 역사는 물론, 漢地의 역사와 서하의 역사, 그리고 몽골의 역사를 서술하기 시작한 것이다. 이러한 흐름을 최초로 이끈 것은 『훌란 뎁테르(紅史)』라는 책이었고 티베트어 史書임에도 제목이 몽골어로 되어 있는 것에서 알 수 있듯이 이 책의 구성과 내용은 몽골 제국 시기라는 시대적 영향을 강하게 받은 것이었다. 이후 편찬된 사서들도 다수가 『훌란 뎁테르』를 따라 티베트 판 세계사를 싣고 몽골 역사를 적기 시작했다. 이들이 담고 있는 기사들은 서쪽 페르시아 지역에서 등장한 라시드 앗딘의 최초의 세계사 『집사(Jāmi al-Tawarīkh)』보다 소략하고, 연대기라기보다 설화에 가까운 내용을 담고 있기도 했지만 『집사』가 몽골 지배층의 전폭적인 후원 아래 집필된 것에 반해 티베트 사서들은 저자들 스스로가 각 집단의 역사에 대한 사료를 찾아 집필한 것임을 생각하면 그 가치는 결코 무시할 수 없는 것이었다. 티베트 딱창stag tshang 지역 출신인 뺄조르 상뽀dpal byor bzang po(fl. 15c)가 편찬한 『한장사집』은 이 새로운 전통의 정점에 있는 책이다.
뺄조르 상뽀는 몽골 제국의 대칸이 明軍에 쫓겨 대도를 버리고 그의 권속들과 함께 몽골리아로 쫓겨간 지 약 70년이 지난 1434년에 이 책을 펴냈다. 제목이 『현자들이 좋아하는 漢地와 티베트의 대 문서 모음: 섬부주를 비추는 거울(rgya bod kyi yig tshang mkhas pas dga byed chen mo dzam bu gling gsal bai me long)』인 이 책은 『훌란 뎁테르』의 전통을 그대로 계승하여 세계사를 싣고 거기에 더해 티베트에 茶가 도입된 정황과 찻잎 감별법, 도검의 종류 등을 서술했다. 이는 그 전에 티베트 저작에서 볼 수 없었던 전혀 새로운 소재였다. 더욱 중요한 것은 그가 몽골이 티베트를 관할하면서 호계를 조사한 방식과 역참을 설치하고 관할한 방식 등을 상술하여 티베트에서의 몽골 지배 방식의 일단을 보여주었으며 또한 사꺄의 書庫에 보관되어 있던 카안 울루스 조정 내부의 인물들에 대한 口傳이나 혹은 문서들로 전해져 왔을 중요한 기사들을 대량 수록한 사실이다. 즉 뺄조르 상뽀는 남송 정벌의 최고 공신인 바얀ba yan(伯顔)의 등용과 좌천, 재등용에 대해 서술하고, 카안 울루스의 대표적인 姦臣으로 알려져 있는 상가sang gha(桑哥)와 케식들의 갈등을 상세히 적었다. 그가 이러한 기사들을 입수할 수 있었던 것은 그 자신이 몽골과 함께 티베트를 다스렸던 사꺄파 소속이었고 또한 그의 직책이 익캔 즉 문서 관리인이었기 때문이다. 그는 자신을 딱창stag tshang 출신의 문서 관리인(yig mkhan)이며 석가모니의 居士(dge bsnyen)라고 소개했고 이러한 뺄조르 상뽀의 정체성은 책의 구성에 그대로 반영되었다. 사꺄파의 서고에 보존되어 있던 몽골 관련 주요 문서들은 문서 관리인인 居士 뺄조르 상뽀에 의해 책으로 묶여 세상에 나왔고 이 책은 훌란 뎁테르 이후 새로운 전통의 정점에 올라섰다.
그러나 『한장사집』은 국내는 물론 해외에서도 관련 연구가 거의 없었던 것은 물론 제목조차 알려져 있지 않았고, 이러한 무관심은 카안의 어전에 누구보다 가깝게 머물렀던 한 집단이 남긴 역사적 증언과 그들이 수집한 기록들이 외면 받는 결과를 낳았다. 이러한 문제의식 아래 본 역자는 『한장사집』을 역주하였으며, 이 번역과 주석이 기존의 한문, 페르시아어 사료와는 다른 새로운 관점을 제시하여 몽골 제국의 역사를 입체적으로 관찰하게 하고, 또한 티베트 역사학의 흐름을 이해하는 데에도 도움이 되기를 희망한다.
-
dc.description.tableofcontents해설: 사꺄의 문서지기가 남긴 문서 모음집: 한장사집 1
Ⅰ. 지혜로운 漢地군주들의 역사 34
Ⅱ. 용맹한 메냑 군주들의 역사 72
Ⅲ. 法王티베트 군주들의 역사 90
1. 초기의 역사 98
2. 불교 전홍기-토번 제국의 군주들의 역사 122
3. 불교 후홍기의 역사 207
Ⅳ. 설명을 덧붙인 위대한 몽골 군주들의 역사 277
1. 선조들의 계보 287
2. 몽골 제국 대칸들의 계보 292
3. 다스만sda sman의 티베트 역참 설치 321
4. 바얀ba yan(伯顔, 1236-1295) 승상 이야기 328
5. 상가sang gha(桑哥, -1291) 승상 이야기 342
6. 위짱dbus gtsang 아리mnga ris의 호계 조사와 역참 관리 353
참고문헌 366
Abstract 385
-
dc.language.isokor-
dc.publisher서울대학교 대학원-
dc.subject『한장사집(rgya bod yig tshang)』-
dc.subject뺄조르 상뽀dpal 'byor bzang po-
dc.subject티베트 역사서-
dc.subject바얀(伯顔). 상가(桑哥)-
dc.subject.ddc950-
dc.title15세기 티베트 저작 『漢藏史集(Rgya bod yig tshang)』 譯註와 연구-
dc.typeThesis-
dc.typeDissertation-
dc.contributor.department인문대학 동양사학과-
dc.description.degreeDoctor-
dc.date.awarded2019-08-
dc.identifier.uciI804:11032-000000158080-
dc.identifier.holdings000000000040▲000000000041▲000000158080▲-
Appears in Collections:
College of Humanities (인문대학)Asian History (동양사학과)Theses (Ph.D. / Sc.D._동양사학과)
Files in This Item:
  • mendeley

Items in S-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