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e

The Study of Film Censorship : 중국 영화 검열 제도의 연구: 상영 금지된 영화 관찰을 통해서
from the observation of banned films

Cited 0 time in Web of Science Cited 0 time in Scopus
Authors
김성은
Advisor
정종호
Issue Date
2020
Publisher
서울대학교 대학원
Description
학위논문(석사)--서울대학교 대학원 :국제대학원 국제학과(국제지역학전공),2020. 2. 정종호.
Abstract
Unlike the past that used as a mere propaganda tool, the contemporary Chinas film industry has started to accept the commercialization and market values from the opening of country in 1978. This arrangement has brought the Chinese Communist Party (CCP) two paradoxical challenges that is difficult to meet the harmony. The first one is to secure the ideological agenda of the CCP, and the other one is to develop the competitive film industry. In fact, the Chinese film censorship has been incessantly criticized because many critics in the professional field argue that it is an example of debris of the authoritative measure. Hence, by picking out similar films where one was successfully screened while the other one was banned, this paper is expected to draw a possible conclusion to sepak about the ambiguity and subjectivity of the Chinese film censorship.
As a matter of fact, the conclusion to this paper is unfortunately bleak where the guidelines of the film censorship in China simply a letter without any power of enforcement. Though the licensing of the production and distribution may have been flexible, the ultimate seal to be screened in the theater is rigorously determined by the state apparatus. This does not mean that there are absolutely no commonalities in Chinese film censorship, and in fact, there are three to be listed. Firstly, the historically sensitive material should not be the main source of the movie. Secondly, socially sensitive material should blandly present the issue that follows the national policy. Lastly, the imported films should avoid the representation of Chinese villains or exterminations, China country, and the CCP to be anywhere close to negative or primitive. Still remaining as a an enigmatic riddle, the film censorship made Chinese filmmakers to make an action as a virtue of necessity by self-regulation, and it allowed states to make an excuse for possible decision in the future. Domestically, the state has been getting hold of sensitive topics in relation to peripheral variables. Internationally, the state will strengthen its ability to manage soft power, though the affect is doubtful, because the film censor has been the circumlocution for state to supervise how films picture China. Regardless of states perspective and practice in the film censorship, China should further demonstrate transparent and well organized film censorship regulation to play a paramount role in the international order beyond the economic power.
완전한 선전도구로 사용했던 과거와 달리, 현재의 중국의 영화산업은 1978년 개혁개방을 시발점으로 산업이 가지고 있는 상업성과 시장성을 받아들이기 시작했다. 이러한 선택은 중국 공산당에게 두가지 역설적인 과제를 가져다 주었다. 하나는안전하게 자신들의 공산당 이념을 지키는 것이고, 다른 하나는 영화산업을 성장시키는 것이었다. 영화산업의 성장을 억제하는 요소로 꼽히는 중국의 검열 제도는 중국 독재성의 잔해로 비판 받고 있기도 하다. 본 논문은 21세기 영화들 중 유사한 주제에 대해 다루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상영되지 않은 영화와 상영이 된 영화 두개를 골라 비교하여 중국 영화 검열 제도의 모호성과 객관성에 대해 이야기 하고자 한다.
결과적으로 중국의 영화 검열 제도는 절망적이며, 법적 권한이 없는 종이조가리에 지나치지 않는다. 영화를 제작, 배급하기 위한 라이센스 제도는 유연해 졌으나, 결과적으로 상영 되기 위해서는 중국 공산당의 중앙 위원회 선전부의 허락이 필요함으로써, 여전히 자유는 없다고 보여진다. 하지만, 중국이 영화 내용에 배제하는 세가지 공통점은 있다. 첫째는 역사적으로 예민한 주제를 주된 소재로 삼지 않는 것, 두번째는 세계에서 주목받고 있는 사회적으로 예민한 주제를 소재로 삼지 않는 것, 마지막으로 중국의 이미지 – 사람, 영토, 정치, 문화 - 에 흠이 될 만한 묘사를 넣지 않는 것이다. 비록 이러한 공통점이 존재는 하지만, 중국의 영화 검열 제도 여전히 수수께끼같은 난제로 남아있다. 이러한 중국 영화 검열 제도의 모호성은, 공산당의 변명을 정당화 시킬 수 있는 도구이다. 국내안에서는 예민한 주제들을 자시들의 손안에 가둘 수 있으며, 국제적으로는 우회적으로 중국의 이미지를 조정할 수 있다. 그러나, 중국이 진정으로 경제 강대국에서 벗어나 선진국이 되고 싶은 거라면, 투명하고 신뢰할 수 있을 만한 행정적 제도를 구축하여야 할 것이다.
Language
eng
URI
http://dcollection.snu.ac.kr/common/orgView/000000160718
Files in This Item:
Appears in Collections:
Graduate School of International Studies (국제대학원)Dept. of International Studies (국제학과)Theses (Master's Degree_국제학과)
  • mendeley

Items in S-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