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e

Acute kidney injury in pediatric cancer patients: Incidence and Outcome
소아 암 환자에서의 급성 신손상의 발생 및 장기예후에 관한 연구

Cited 0 time in Web of Science Cited 0 time in Scopus
Authors
박평강
Advisor
강희경
Issue Date
2020
Publisher
서울대학교 대학원
Description
학위논문(석사)--서울대학교 대학원 :의과대학 의학과,2020. 2. 강희경.
Abstract
To analyze the incidence of acute kidney injury (AKI) in the first year after cancer diagnosis in children and to evaluate the short-term and long-term effects on renal function and proteinuria, retrospective review of medical records was done on children who were diagnosed and treated for cancer at Seoul National University Hospital between 2004 and 2013. AKI was defined according to the Kidney Disease: Improving Global Outcomes (KDIGO) criteria. The development of impaired renal function of estimated glomerular filtration rate less than 90ml/min/1.73m2 and proteinuria of cancer survivors were assessed.
A total of 1868 patients who were diagnosed with cancer at the median age of 7.9 years were included in this study. During the course of treatment, 983 patients (52.6%) developed 1864 episodes of AKI, and the cumulative incidence at two weeks, three months, and one year after diagnosis was 28.9%, 39.6%, and 53.6%, respectively. The 1-year cumulative incidence was the highest in acute myeloid leukemia patients (88.4%). In all, 6.1% of patients had more than four episodes of AKI, and 11.8% of patients had stage 3 AKI. Among the 1096 childhood cancer survivors, 22.6% were found to have impaired renal function. A greater number of AKI episodes ( 4 times) and nephrectomy were independent risk factors of impaired renal function. Also, 8.2% of the survivors developed proteinuria among 742 childhood cancer survivors.
In conclusion, this study showed that a large percentage of children with cancer experienced AKI during the course of treatment and that having AKI episode 4 or more times was associated with a higher risk of impaired long-term renal function.
본 연구는 소아 암 진단 후 첫 1년 동안 급성 신손상의 발생율을 분석하며 급성 신손상이 신기능 및 단백뇨의 발생에 미치는 장단기적 영향을 알아보기 위하여 2004년부터 2013년까지 서울대학교병원에서 암으로 진단 및 치료받은 소아 환자들의 의무기록을 후향적으로 분석하였다. 급성 신손상은 국제지표인 Kidney Disease: Improving Global Outcomes의 기준에 따라 정의하였으며, 신기능 저하는 추정사구체여과율 90ml/min/1.73m2으로 정의하였으며 단백뇨의 발생 여부에 대하여서도 확인하였다.
본 연구에서 1868명의 소아 암 환자를 확인하였으며, 그들의 진단 당시 중위 연령은 7.9세였다. 총 983명(52.6%)에서 1868회의 급성 신손상이 발생하였으며 진단 2주 후, 3개월 후, 1년 후의 급성 신손상의 누적 발생율은 각각 28.9%, 39.6%, 53.6% 이었다. 급성 신손상의1년 누적 발생율은 급성 골수성 백혈병에서 가장 높았다(88.4%). 6.1%의 환자에서는 4회 이상의 급성 신손상이 발생하였으며 11.8%의 환자에서는 3기 급성 신손상이 발생하였다. 1096명의 소아 암 생존자 중에서 22.6%의 환자에서 신기능 저하가 발생하였으며, 4회 이상의 다수의 급성 신손상 발생과 신절제술의 과거력은 신기능 저하의 독립적인 위험 요인으로 밝혀졌다. 또한 742명의 소아 암 생존자 중에서 8.2%의 환자에서 단백뇨가 확인되었다.
본 연구에서 우리는 큰 비율의 소아 암 환자들은 치료 과정에서 급성 신손상을 경험하며, 지속되는 급성 신손상은 후기 신기능 저하와 관련 있음을 밝혔다.
Language
eng
URI
http://dcollection.snu.ac.kr/common/orgView/000000158688
Files in This Item:
Appears in Collections:
College of Medicine/School of Medicine (의과대학/대학원)Dept. of Medicine (의학과)Theses (Master's Degree_의학과)
  • mendeley

Items in S-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