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e

Evaluation of Prescribing Errors Related to Computerized Physician Order Entry System: A Systematic Review and Meta-analysis
체계적 문헌고찰과 메타분석을 통한 전산처방자동화시스템과 관련된 처방오류 평가 연구

Cited 0 time in Web of Science Cited 0 time in Scopus
Authors
박기혜
Advisor
김은경
Issue Date
2020
Publisher
서울대학교 대학원
Keywords
Computerized physician order entry systemprescribing errorpharmacist
Description
학위논문 (석사) -- 서울대학교 대학원 : 약학대학 약학과, 2020. 8. 김은경.
Abstract
Computerized Physician Order Entry (CPOE) systems and Clinical Decision Support Systems (CDSS) have been proven to contribute to improve patients safety and quality of care; however, the adoption of computerization introduced a new type of error, called system-related or technology-induced errors. A comprehensive evaluation regarding the prevalence of CPOE-related errors (CRE) is lacking. The aim of this study was to describe the prevalence of CRE evaluated by pharmacists and to evaluate the association between the introduction of CPOE and prescribing errors.
A systematic review and meta-analysis were conducted of studies retrieved from the MEDLINE, Embase, Cochrane, and Scopus up to March 2020. All studies reporting the rate of prescribing errors related to CPOE were included. The prevalence of CRE among overall prescribing errors occurred in the hospitals was estimated using pooled prevalence estimate with a 95% confidence interval (CI) and relative risk (RR) was calculated for the subgroup analysis.
A total of 14 studies were identified and included in the systematic review and meta-analysis. In the meta-analysis of 13 data of estimate, the overall pooled prevalence of CRE across studies were 32.36% (95% CI 22.87 – 42.62). Among the 6 types of error identified throughout the studies: omission, wrong drug, wrong dose, wrong route/form, wrong time, and monitoring error, the main type of error related to CPOE were wrong dose (47.28%, 95% CI 38.38-56.26), followed by wrong drug (14.45%, 95% CI 7.96-22.40). The subgroup analysis revealed that the risk of error was not significantly reduced with CPOE (RR 0.842, 95% CI 0.559 – 1.268), except omission which was significantly reduced after the implementation of CPOE (RR 0.484, 95% CI 0.282 – 0.831).
Our study findings support that system-related errors were a major reason for CPOE not delivering a significant reduction in the overall rate of clinical errors. A considerable risk for prescribing errors still exists, which healthcare professionals should be aware that CPOE could also lead to a new type of medication errors. In order to reduce the prescribing error related to CPOE, the system should be continually examined and users should receive periodic and multidisciplinary training on the use of CPOE and CDSS.
처방자동화시스템(Computerized Physician Order Entry, CPOE)과 임상의사결정지원시스템(Clinical Decision Support System)의 활성화로 전체적인 처방오류의 비율은 감소하였지만, CPOE와 같은 새로운 시스템으로 인하여 새로운 오류가 출현되었다. 본 연구는 원내 CPOE와 관련된 약물 처방오류 중 약사가 평가한 처방오류의 발생률과 CPOE 도입 전후 오류유형의 변화를 파악하고자 선행연구들을 대상으로 체계적 문헌고찰과 메타분석을 수행하였다.
PubMed, EMBASE, Cochrane Register of Controlled Trials, Scopus에서 2020년 3월까지 검색되는 문헌 중 CPOE 도입 후 발생한 처방오류에 해당하는 문헌을 추출하였고 선정 및 제외기준에 따라 총 14개의 최종 문헌을 선정하였다. 처방오류의 합동 발생률 수치와 CPOE 도입 전과 후 유형 별 처방오류 발생의 상대 위험도 및 95% 신뢰 구간은 랜덤 효과 모델을 적용하여 제시하였다.
CPOE 도입 후 전체 처방오류 중 CPOE로 인한 처방오류의 발생률 추정치 범위는 12.78%에서 58.54% 사이였고 랜덤 효과 모델에서 계산된 합동 발생률은 32.36%였다 (95% 신뢰 구간 22.87-42.62). National Coordinating Council for Medication Error Reporting and Prevention 분류체계에 기반하여 문헌에서 추출 가능한 처방오류의 유형을 처방 누락오류, 약물 오류, 용량오류, 제형 및 투여경로 오류, 투여 시간 오류, 약물 모니터링과 같이 총 6개 유형으로 분류하였을 때, 용량오류가 47.28% (95% 신뢰 구간 38.38-56.26)로 가장 높았고 그 다음은 약물 오류가 14.45% (95% 신뢰 구간 7.96-22.40)으로 높았다. CPOE 도입 전과 후의 처방오류 유형별 발생을 비교하기 위하여 하위그룹 메타 분석을 하였을 때, CPOE 도입 후 전체적인 처방오류의 발생률은 CPOE 도입 전에 비해 통계적으로 유의하게 증가하지 않았으나 (Relative risk, RR 0.842, 95% 신뢰 구간 0.559-1.168), 6개 처방오류 유형 중 메타분석이 가능한 5개 오류 유형 중 (처방 누락오류, 약물 오류, 용량오류, 제형 및 투여경로 오류, 약물 모니터링) 처방 누락오류만 CPOE 도입 후 유의하게 줄어들었다 (RR 0.484, 95% 신뢰 구간 0.282-0.831).
체계적 문헌고찰 및 메타분석을 통해 새로운 기술인 CPOE 도입 후 CPOE와 관련된 처방오류가 전체 처방오류 중 1/3의 빈도로 발생하는 것으로 파악되었다. 처방오류의 유형 중 처방 누락오류, 약물 오류, 용량오류, 제형 및 투여경로 오류, 약물 모니터링의 오류의 발생 비율은 CPOE 도입 전과 후에 유의한 변화를 보이지 않았으나, 처방 누락의 비율은 CPOE 도입 후에 낮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약물처방의 전자화와 처방 지원 시스템과 같은 새로운 기술의 도입으로 단순 실수로 인한 처방오류는 방지되었으나 다양한 처방오류가 지속해서 발생함으로 환자의 안전을 위한 시스템 사용자의 지속적인 교육과 시스템의 기술적 개선으로 처방오류의 예방, 감지, 및 모니터링의 노력이 필요하다.
Language
eng
URI
https://hdl.handle.net/10371/170292

http://dcollection.snu.ac.kr/common/orgView/000000162124
Files in This Item:
Appears in Collections:
College of Pharmacy (약학대학)Dept. of Pharmacy (약학과)Theses (Master's Degree_약학과)
  • mendeley

Items in S-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