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e

일제감시대상 인물카드의 관리와 활용

Cited 0 time in Web of Science Cited 0 time in Scopus
Authors
한정원
Advisor
김태웅
Issue Date
2020
Publisher
서울대학교 대학원
Keywords
일제감시대상인물카드인물카드사진기록경찰기록경기도 경찰부 형사과Watchlist Card in Japanese colonial ruleWatchlist CardPhotographic RecordPolice RecordCriminal Affairs Division of the Police Department in Gyeonggi-do
Description
학위논문 (석사) -- 서울대학교 대학원 : 인문대학 협동과정 기록학전공, 2020. 8. 김태웅.
Abstract
日帝監視對象 인물카드는 일제강점기 전체에 걸쳐 경찰이 생산한 기
록물로 인물의 신상 및 인치·수형정보 등을 기입할 수 있는 양식에 사
진을 부착한 카드 형태의 기록물이다. 해방 후 치안국과 치안본부를 거
쳐 현재 국사편찬위원회가 소장·관리하고 있다.
인물카드는 기관이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어떤 정보를 모을지 결정하
고, 수집하고, 구조화시킨 결과물이다. 따라서 기록의 형태, 기록이 담고
있는 정보와 특성을 해석하기 위해서는 기록을 생산하고 관리한 주체인
기관에 대한 이해가 필수적이다. 본 연구는 기록이 누적되는 과정과 기
관의 변천을 연계 분석하여 기록물의 생산·관리 배경을 밝히고 인물카
드가 독립운동가의 활동 증거 자료 이상의 활용 가능성을 재고할 수 있
는 기록물임을 제시하고자 했다.
이를 위해 먼저 인물카드를 분석하여 생산자의 관점에서 필요로 하던
정보를 파악하고 기록이 가담한 활동과 지향성을 유추했다. 다음으로 기
록관리 관련 규정과 법령을 검토했다. 경찰기록관리에 대해 알려진 규정
이 없어 사진과 함께 경찰의 필수 업무 자료로 취급되었던 지문에 대한
규정을 중심으로 참조했다. 기록물에 해방 후 생산된 인물카드가 포함되
어 있고 카드로 인물을 관리하는 방식이 단절되지 않았다는 사실로 미루
어 해방 직후 경찰 직제 및 1964년 공포된 피의자사진관리규정을 검토
했다. 마지막으로 기록을 생산하고 관리한 기관의 변천과 활동, 경찰 정
책 변동추이를 추적했다. 경찰관계자를 주 독자층으로 발간되었던 간행
물 경무휘보(警務彙報)와 신문기사를 중심으로 검토했다. 따라서 기록
축적 과정의 표면과 맥락, 기록의 변동과 기관의 활동이 교차하는 지점
을 드러낼 수 있기를 기대했다.
초기 인물카드는 사법부에서 관리했을 가능성이 있다. 사법부에서만
지문을 수집했던 시기와 초기 양식 사용 기간이 중첩되기 때문이다. 양
식의 갱신은 경찰지문수집 규정 생성과 지문 관리 업무를 담당하게 된
경기도 경찰부 형사과 설치상황과 연동된다. 방범 목적의 사찰과 인물
관리 강화 방향으로 항목이 보강된 것도 카드의 생산 및 관리 주체가 완
전히 경찰로 넘어갔다는 점을 시사하고 있다. 경기도 경찰부 형사과는
인물카드를 생산하고 관리하는 기관이었다. 사법경찰과 고등경찰까지 넓
은 범위의 업무를 담당했는데 경찰 자료 관리와 연구, 통계 등을 담당했
고 감식설비를 보강하며 확장을 거듭했다. 자료 관리 업무는 형사과가
전 조선 수사 기관 연락 중추 역할을 할 명분도 확보해주었다.
교통의 발달에 따른 활발한 인구 이동은 중앙행정기관뿐 아니라 경찰
에게도 호 단위에서 개인으로 관리방침을 더욱 세밀하게 조정하게 만드
는 원인이 되었다. 또한 1930년대에도 이어진 사상범 및 형사사건 증가
추세와 적체상황 해소를 위해 재범방지 제도를 강화하는 흐름 속에 형사
과는 감식설비를 더욱 보강했고 무수한 카드 형태의 기록물을 제작했으
며, 효율 강화를 위한 연구를 지속하였다. 형사과는 사진과 지문을 보강
하는 정보로 수법과 외형특징을 체계화된 지식으로 만들어 이용하려 했
다. 인물카드에는 식별을 강화하면서 손쉬운 관리를 위해 개인을 유형화
해야 하는 경찰의 방법론이 드러나 있다.
해방 후 첨예한 사상대결에 사찰은 여전히 경찰업무의 큰 비중을 차
지했고 경찰직제에도 반영되었다. 경찰은 카드로 인물을 관리하는 방식
을 이어갔고 1964년 피의자 사진과 사진표 관리에 대한 규정도 제정하였
다. 규정상 기록물의 기능은 일제 생산 카드와 일관성을 가지고 있어 기
록물에 포함된 해방 후 생산된 인물카드는 물론 규정 이후 생산되었을
인물카드는 일제 생산 인물카드와 같은 계통으로 간주할 수 있다.
인물카드는 현재 건 별로 누구나 열람할 수 있도록 제공되고 있지만
기록물의 특성을 고려하면 활용도를 더욱 높일 수 있다. 인물의 서사를
보강할 수 있는 자료와 연결해 제공한다면 당시 관리 도구에 불과했던
사진의 활용 가능성도 다른 차원으로 확장할 수 있을 것이다.
Watchlist card is a record produced by the Japanese police throughout
the Japanese colonial period. It is a record in the type of a card with
a photo attached to a form which can record personal information,
arrest and imprisonment information. After liberation, it went through
the National Police Office and the National Police Headquarter and now
is owned and managed by the National Institute of Korean History.
Watchlist card is the result of deciding, collecting, and structuring of
what information to gather to achieve the agency's goals. Therefore, to
interpret the type of record and the information and the characteristics
of the record, it is essential to understand the agency which produced
and managed the record. This study aims to clarify the background of
the production and management of the record as linking and analyzing
the process of the records accumulating and changes in related
agency and moreover to open the possibility of using the watchlist card
for more than the evidence of the activity of independent activists.
To meet the aim, this study, first analyzes the watchlist card so that
the information which the producers of the card needed is identified
and involved activities and the orientation of the record are inferred.
Second, regulations and laws related to the management of the record
is reviewed. In addition, since the record includes watchlist cards
produced after the liberation, which indicates that the cards were still
used as the means of monitoring doubtful persons, the police system
after the liberation and Regulations for the Management of Suspects
Photography promulgated in 1964 are reviewed. Finally, 
Gyeongmuhwibo, a publication published mainly for police officers, and
other related newspaper articles are accordingly reviewed.
It is possible that the initial watchlist cards were managed by the
judiciary. This is because the time period when fingerprints were
collected only by the Ministry of Justice and the period of using the
initial form overlap. The renewal of the form is linked to the
establishment of the criminal affairs division of the police department
in Gyeonggi-do, which was in charge of the creation of the regulation
for the police collecting fingerprints and the management of the
fingerprints. It is suggested that producing and managing of the cards
have entirely become the job of the police considering that the cards
were additionally used for other purposes including inspection for
security and more strengthened monitoring of questionable people. The
division was responsible for a wide range of tasks, ranging from judicial
and high-level police as managing police data and research and
statistics, etc., and expanded by reinforcing identification facilities. The
fact that the division was in charge of data management served the
cause for the division to be a main liaison for all investigative agencies
in Korea.
The active movement of the population due to the development of
transportation has caused not only the central administrative agency but
also the police to fine-tune the governing policy from managing by
household to by individual. In addition, to solve the problem of an
increase in and the accumulation of ideological criminals and criminal
cases, which continued in the 1930s, the police reinforced the system
for the prevention of second-conviction and the division further
reinforced the identification facilities and produced countless card-type
records and continued research to enhance efficiency. The division
attempted to make criminal method and the appearance of criminals
more systemized knowledge as materials to supplement photography and
fingerprint. The watchlist cards disclose the methodology of the police
who wanted a straightforward identification and easy management of
criminals and suspects.
With severe ideological conflicts after the liberation, inspection still
was one of the main tasks of the police and it was reflected to the
police system. The police carried on the methodology of the watchlist
card and in 1964 enacted a regulation regarding managing the photos
and photo tables of suspects. Assessing the regulation, the function of
the record was consistent with the cards produced under Japanese rule,
which suggests that the cards which had been created after the
liberation and which were produced after the regulation are both
regarded as a same kind as the one created by Japan.
Watchlist cards are currently provided for everyone to view one by
one but when the characteristic of the record considered more
sensitively, it may be utilized more efficiently. For example, if the
record is linked to other data which would add persons story, the trait
of photography will be utilized with more value and the applicability
can also be expanded to other dimensions.
Language
kor
URI
https://hdl.handle.net/10371/170611

http://dcollection.snu.ac.kr/common/orgView/000000162616
Files in This Item:
Appears in Collections:
College of Humanities (인문대학)Program in Archival Science (협동과정-기록관리학전공)Theses (Master's Degree_협동과정-기록관리학전공)
  • mendeley

Items in S-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