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e

Innovation and Intangible Capital in Advanced and Emerging Market Economies
선진국과 신흥국가에서의 혁신과 무형자본

DC Field Value Language
dc.contributor.advisor안덕근-
dc.contributor.author김나리-
dc.date.accessioned2020-12-28T11:54:03Z-
dc.date.available2020-12-28T11:54:03Z-
dc.date.issued2012-
dc.identifier.other000000004935-
dc.identifier.urihttps://hdl.handle.net/10371/171422-
dc.identifier.urihttp://dcollection.snu.ac.kr:80/jsp/common/DcLoOrgPer.jsp?sItemId=000000004935ko_KR
dc.description.abstractThe role of innovation in economic growth is very crucial. Innovation results from a range of complementary intangible assets that go beyond R&D, such as software, human capital and new organizational structures. Therefore, it is becoming more and more important for economic growth to understand different kinds of intangible capital and diversify investment according to the needs.
OECD estimates that a high concentration of intangible capital is in the richest countries of the world (OECD, 2008). Studies show that intangibles have a positive relation with the economic growth. However, different types of intangibles can have different impacts on economic performance. Therefore, this paper attempts to distinguish the differences within the intangibles in influencing the economic growth by analyzing three different characteristics of the intangibles.
In the paper, three main types of intangibles (computerized information, innovative property and economic competencies) are analyzed based on the degree of tacitness, process of creation and diffusion and the level of embedded value-added. Based on Polanyis classification of tacitness of knowledge, computerized information can be classified as the least tacit intangible and economic competencies can be defined as the most tacit intangibles among others. Next, using Nonaka-Takeuchi Model, it is assumed that economic competencies are the most difficult type of intangibles in terms of creation and diffusion. Lastly, using the smiling curve, it is found that economic competencies bring the highest value-added compared to other intangibles. Therefore, it is implied that not only investing more in intangible capital but also developing more tacit type of intangibles is important for economic growth.
The reported estimates articulate that investment in intangible assets is overtaking investment in physical assets in advanced countries. Because there are not enough data to compare the level of intangible capital among countries, other dataset has to be used to approximate the level of intangibles in the world. R&D data or patent application data are broadly available nowadays, but it only represents explicit parts of intangible capital. To have a more comprehensive analysis on intangibles and to compare advanced and emerging economies, service trade data are taken into consideration.
The analysis of service trade data clearly shows that advanced countries are trading more knowledge-intensive services than emerging countries in absolute terms. Even though a significant growth of knowledge-intensive service export is observed in emerging countries, the absolute numbers for the emerging countries are still very low. In relative terms, a slightly bigger share of service exports from emerging countries is knowledge-intensive, but they are mostly comprised of the knowledge-intensive service sectors with less tacit type of intangibles. This analysis implies that emerging countries will have a chance to catch up to the advanced countries when they will be able to accumulate more tacit intangibles.
To foster further innovation, it is important for both emerging and advanced countries to collaborate and share the knowledge in order to maximize the benefits from knowledge diffusion. In addition, policy reforms are needed to improve innovation environment. Beyond implementing measures to facilitate knowledge transfer, establishing appropriate regulation can be a key component of ensuring adequate competition and innovation, leading to sustainable economic growth.
Lastly, it is essential to implement international standard for measurement of intangibles and innovation. Currently, it is difficult to have a good estimation or international comparison in this area due to the lack of quality data. For better innovation policy, profound statistics and database are needed. The international community should get actively engaged in this agenda to better understand the ongoing changes in the global environment and to make appropriate strategy for the future.
-
dc.description.abstract혁신은 경제성장에 결정적인 역할을 한다. 혁신은 R&D 외에도 소프트웨어, 인적자본, 신조직구조 등과 같은 여러 종류의 무형자본에 의해 이루어진다. 따라서 다양한 무형자본의 종류와 특징을 이해하고 이에 맞게 투자를 하는 것에 대한 중요성은 더욱 커지고 있다.
OECD (OECD, 2008)의 분석에 의하면 현재 무형자본이 가장 잘 발달되어 있는 곳은 선진국이다. 무형자본이 경제성장에 긍정적인 영향을 준다는 사실은 이미 많은 연구를 통해 증명되었다. 하지만 같은 무형자본이라 하여도 종류에 따라 경제성장에 미치는 기여도가 다를 수 있다. 본 연구는 이러한 점에 착안하여 무형자본의 특성을 세 가지로 분류하고 차이점을 분석하여 이로부터 시사점을 찾고자 하였다.
무형자본의 종류는 전산화된 정보, 지적재산, 그리고 사업적 역량으로 크게 세 가지로 나누어지는데 이 논문에서는 이 분류를 암묵성의 정도, 생산 및 전파의 속도, 그리고 부가가치의 정도에 따라 새로이 살펴보았다. 우선 Polanyi가 지식을 암묵성의 정도에 따라 분류를 한 것에 따라 무형자본을 분류하여 전산화된 정보가 가장 암묵성이 낮고 지적 재산이 그 뒤를 따르며 사업적 역량이 가장 암묵적인 자본이라고 결론을 내었다. 다음으로 Nonaka-Takeuchi 모델을 적용하여 암묵성이 가장 높은 사업적 역량이 생산 및 전파가 가장 어렵다고 결론지었다. 마지막으로 스마일 커브를 이용하여 부가가치 기준으로 무형자본을 구분해 보았을 때 이것 역시 사업적 역량이 가장 높은 부가가치를 내재하고 있다고 결론을 낼 수 있었다. 따라서 무형자본 자체에 투자를 늘리는 것도 중요하지만 무형자본 중에서도 가장 암묵적인 특성을 가진 무형자본에 투자하는 것이 경제성장에 더욱 큰 영향을 준다는 점을 알 수 있었다.
보고된 연구에 의하면 일부 선진국에서는 유형자본보다 무형자본에 이미 더 많은 투자를 하고 있다. 하지만 무형자본에 대한 직접적인 연구나 자료가 아직 절대적으로 부족하기 때문에 이를 객관적으로 다른 국가들과 비교하기가 어렵다. 비슷한 자료인 R&D나 특허권에 대한 자료는 비교적 쉽게 찾을 수 있지만 이와 같은 자료를 이용한 무형자본에 대한 연구결과는 이미 많이 발표되었을 뿐만 아니라 이러한 무형자본은 비교적 암묵성이 낮은 성격을 지닌 무형자본에 속하기 때문에 서비스 무역 자료를 이용하여 새로운 분석을 시도해 보았다.
서비스 무역 자료에서도 선진국이 개발도상국보다 지식집약도가 높은 서비스를 더 많이 수출하고 있다는 것이 나타났다. 지식집약도가 높은 서비스의 수출량은 개발도상국에서도 증가하는 추세를 보였지만 절대적인 양 측면에서는 선진국과의 격차가 아직 상당했다. 전체 수출량 중 지식집약도가 높은 서비스의 비중에 있어 오히려 개발도상국이 선진국보다 약간 더 높은 수치를 보이기도 했지만, 개발도상국이 수출을 하고 있는 지식집약도가 높은 서비스 분야의 세부사항을 살펴보면 대부분이 낮은 암묵성을 지닌 무형자본이 내재된 서비스였다. 따라서 개발도상국이 더욱 암묵적인 특징을 가지고 있는 무형자본에 더 큰 비중을 둘 수 있게 될 때 국가 간 격차를 줄일 수 있을 것이다.
혁신을 촉진시키기 위해서는 개발도상국과 선진국이 협력하여 무형자본과 지식을 이전하고 지식전파의 이득을 최대화하는 것이 중요하다. 또한, 친혁신적인 환경을 만들기 위한 정책을 수립하는 것 역시 중요하다. 이에 있어서 지식전파를 더욱 쉽게 가능하게 하는 수단을 찾는 것도 중요하지만 무엇보다 규제를 알맞게 하는 것이 적절한 경쟁과 혁신을 확보하여 지속가능한 경제성장을 이루는데 필수적이다.
마지막으로 급속하게 변화하고 있는 국제환경을 제대로 이해하고 이에 맞추어 미래에 대한 정책적인 전략을 세우기 위해서는 무형자본에 대한 정확한 통계와 자료를 구축하기 위한 국제적인 협력이 필요하다.
-
dc.description.tableofcontentsABSTRACT
Table of Contents
List of Charts and Tables

I. Introduction
II. Innovation and Economic Growth
1. Innovation
2. Innovation and Economic Growth
III. Intangible Capital and Economic Growth
1. Intangible Capital
2. Intangible Capital and Economic Growth in Advanced Market Economies
3. Intangible Capital and Economic Growth in Emerging Market Economies
IV. Intangible Capital in Service Trade
1. Knowledge-Intensive Services
2. Trade in Services
V. Conclusion and Implications

References
Appendix
국문초록
-
dc.format.extentvi, 51-
dc.language.isoeng-
dc.publisher서울대학교 대학원-
dc.subjectEconomic growth, innovation, intangibles, knowledge-intensity, tacitness, service-
dc.titleInnovation and Intangible Capital in Advanced and Emerging Market Economies-
dc.title.alternative선진국과 신흥국가에서의 혁신과 무형자본-
dc.typeThesis-
dc.typeDissertation-
dc.contributor.AlternativeAuthorNari Kim-
dc.contributor.department국제대학원 국제학과(국제통상전공)-
dc.description.degreeMaster-
dc.date.awarded2012-08-
dc.identifier.holdings000000000012▲000000000014▲000000004935▲-
Appears in Collections:
Graduate School of International Studies (국제대학원)Dept. of International Studies (국제학과)Theses (Master's Degree_국제학과)
Files in This Item:
There are no files associated with this item.
  • mendeley

Items in S-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