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e

비흡연자에서 저선량 흉부 CT를 이용한 폐암검진을 통해 발견된 폐결절의 특징과 조직검사 및 폐암진단 가능성에 관한 연구
Low-dose chest computed tomographic screening and invasive diagnosis of pulmonary nodules for lung cancer in never-smokers

Cited 0 time in Web of Science Cited 0 time in Scopus
Authors
김연욱
Advisor
이춘택
Issue Date
2021
Publisher
서울대학교 대학원
Keywords
lung cancer screeninglow-dose computed tomographynever-smokerinvasive biopsyadenocarcinoma폐암검진저선량흉부단층촬영비흡연자폐조직검사
Abstract
Background: Although lung cancer screening using low-dose computed tomography (LDCT) is now widely used in clinical practice, the characteristics and outcomes of diagnostic procedures related to screen-detected nodules in never-smokers remain unclear. We aimed to determine the incidence of nodules considered for invasive biopsy and evaluate the final diagnoses and procedure-related complications in never-smokers in comparison to ever-smokers who underwent LDCT screening.
Methods: We evaluated 37,436 asymptomatic adults (17,968 never-smokers and 19,468 ever-smokers) who underwent LDCT screening for lung cancer between January 2009 and December 2018 at a tertiary center in South Korea. The rates of invasive diagnostic procedures for detected nodules and related complications, and the diagnostic outcomes were determined in the never-smoker and ever-smoker groups.
Results: Among the never-smokers, 2,908/17,968 (16.2%) had positive nodules. Overall, 139/17,968 (0.77%) never-smokers and 194/19,468 (1.00%) ever-smokers underwent invasive biopsy (p=0.022). Lung cancer was diagnosed in 84/17,968 (0.47%) of never-smokers and 123/19,468 (0.63%) of ever-smokers (p=0.032). The proportions of participants diagnosed with benign disease after invasive biopsy (false-positive) were 50/17,968 (0.28%) and 69/19,468 (0.35%) in the never-smoker and ever-smoker groups (p=0.191). Multivariate analyses revealed no significant associations of smoking with the risk of a false-positive diagnosis (OR=0.98, 95% CI=0.62–1.57) and complications (OR=1.33, 95% CI=0.65–3.73) after biopsy. Of the 84 never-smokers with lung cancer, 82/84 (97.6%) had adenocarcinoma, and 75/84 (89.3%) were in stage I with a favorable prognosis.
Conclusions: LDCT screening in never-smokers resulted in a notable detection rate of lung nodules, which warranted invasive biopsy. The lung cancer detection rate was lower in never-smokers than in ever-smokers. However, no significant differences in the false-positive and complication rates were observed between the two groups. Accordingly, a more specifically tailored management strategy is needed for screen-detected nodules in Asian never-smokers.
서론: 폐암은 병기에 따른 생존율의 차이가 큰 병으로, 조기에 발견하여 치료하는 것이 중요하다. 따라서 최근 폐암 검진 목적으로 저선량 흉부 단층촬영(LDCT)을 촬영하는 사람이 꾸준히 증가하고 있고 이에 따라 발견되는 폐결절의 유병률도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다. 그러나 기존에 LDCT를 이용한 폐암검진의 결과를 분석한 대규모 연구들은 대부분 평생 다량의 담배를 흡연한 사람들을 대상으로 하여, 비흡연자들에서 폐암검진시 발견되는 폐결절의 유병률과, 이에 대한 침습적인 조직검사의 결과 및 임상경과들에 대한 자료는 부족한 상황이다.
방법: 본 연구는 분당서울대학교병원 건강검진센터에서 폐암검진 목적으로 LDCT를 촬영한 37,436명의 무증상 성인들 (17,968명의 비흡연자와 19,468명의 흡연자)을 대상으로 하여 LDCT로 발견된 폐결절들의 유병률과, 이 결절들에서 실제 폐암 의심하에 침습적인 조직검사를 시행하게 되는 비율, 폐암 진단율 및 임상경과를 비교분석하였다.
결과: LDCT로 폐암검진을 시행한 비흡연자 중 2,908 (16.2%) 명에서 폐결절이 발견되었으며, 이 비율은 흡연자에서의 비율과 비슷하였다. 총 139 (0.77%) 명의 비흡연자와 194 (1.00%) 명의 흡연자가 폐암 의심하에 침습적인 조직검사를 받았고, 84 (0.47%) 명의 비흡연자와 123 (0.63%) 명의 흡연자가 최종적으로 폐암으로 진단받았다. 비흡연자의 폐암 진단 환자의 비율은 흡연자에 비해서는 낮았으나, 다항 회귀분석을 시행한 결과, 비흡연자와 흡연자에서 발견된 폐결절에 대한 침습적 조직검사시의 위양성률 (OR 0.98, 95% CI 0.62–1.57) 과 합병증 발생률 (OR 1.33, 95% CI 0.65–3.73) 은 통계적으로 유의한 차이가 없었다.
결론: 본 연구결과는 특히 아시아 지역에서 LDCT로 폐암검진을 받는 비흡연자에서 발견되는 폐결절에 대하여, 흡연자 못지 않은 위험도로 조직검사와 연관된 합병증과, 위양성 결과들이 발생함을 밝혔으며, 따라서 폐결절이 발견된 비흡연자에서 보다 정밀한 진단 및 치료전략이 필요함을 보여준다.
Language
eng
URI
https://hdl.handle.net/10371/178563

https://dcollection.snu.ac.kr/common/orgView/000000166618
Files in This Item:
Appears in Collections:
College of Medicine/School of Medicine (의과대학/대학원)Dept. of Medicine (의학과)Theses (Ph.D. / Sc.D._의학과)
  • mendeley

Items in S-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