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e

L'Analyse Sunpatique(Non Arbitaire) de Forme/Mati re : Repr sentqtion m talinguistique Nominalisation en Francais-Cor en "

Cited 0 time in Web of Science Cited 0 time in Scopus
Authors
박형달
Issue Date
1994
Publisher
서울대학교 인문대학 인문학연구소
Citation
인문논총, Vol.32, pp. 183-233
Abstract
la terminologie quillaumienne et moignetienne: "posse-fieri-esse/causation-opérationeffection"
(correspondant apparemment à notre "genèse-synaptisant-synaptisé") confond
(n'analyse pas), "posse/causation" avec (et) "fien-esse/opération-effection", autrement dit,
leur analyse reste toujours dans le cadre de "esse/effection" sans consciemment définir la
position: d'où vient que l(a) analyse (distinction) de notre "genèse(Ⅰ)/genèse(II)/genèse(III)",
accompagnée, chacune, de "synaptisant/synaptisé", demeure dans l'indétermination, et
que la notion de genèse synapttque (non arbitraire/naturelle) de forme/matière reste
impuissante ou négative; il est donc souhaitable que la position imprécise qu'implique la
terminologie tripartite de G et de M se soit incorporée à celle de naturel et analysé, c-à-d,
au mécanisme fondamental de l'ordre synaptique décrit ci-dessus ; faute de quoi, elle peut
se trouver, dépourvu de la force de contrôle, rester toujours à l'état de mécanntsme non
analysé et juxtaposé tdisconunu) subjectif/arbitraire, autrement dit (en cas limite) à celui
d'artificoel. (Piaget가 끈질기게 부정하는 Chomsky식 生得的〈恣意的〉固定核 noyau fixe inné, 즉
意味를 중심으로 形態 가 等方向的으로 모여 있다고 보는, 다시 말해서 구체적 · 표면적 의미를 잠재적 의미로 誤認/錯覺하고 거기에서 형태를 등방향적 · 논리적으로 導出하는 傳統言語學的 관점들과는 대립되게, 의미와 형태를 逆方向的 同形 의 조직 으로 파악하는 脫傳統的 관점의 일환으로서의) Guillaume과 Moignet의 기본용어 즉 "잠재 posse → 과정 fieri → 결과 esse/起因 causation 起因 작용 opération → 결과 effection" 는─표면상으로는 우리의 "근원 genése → 동형화 또는 변형요소 synaptisant → 피 동형화 또는 생성 요소 synaptisé" 와 대응되는듯 하지만 ─ 사실상으로는 "잠재/기인과 "과정-결과/작용-결과"를 분석하지 않고 혼동하고 있다. 바꿔 말하면, 그들의 분석은 항상 "결과" esse/effection의 테두리 안에 머물고 있으면서 자기의 위치를 의식 내지 정의하지 못하고 있다. 따라서 그 결과로, 우리가 구분 내지 분석하는 "근원(Ⅰ)/근원(Ⅱ)/근원 (Ⅲ)" 및 그에 각각 수반되고 있는 동형화 또는 변형요소/피동형화 또는 생성요소" (앞 그림참조)는 미확정 상태에 머물게 되고 동형적 근원 genése synaptique 이라는 개념은 무기력하고 소극적인 채로 남아있게 된다. 그러므로 G와 M의 삼분법적 기본용어가 담고 있는 정밀하지 못한 위치는, '재구성 작업'을 거쳐서, 자연스럽고 분석적인 위치 즉 우리가 위에서 기술한 "동형의 순서의 기본조직 mécanisme fondamental de l'ordre synaptique" 또는 "말의 순환 circuit de la parole" 속으로 병합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본다. 만일에 그러지 못할때는, 통제력의 결여로 말미암아, 언제나 비분석적이고 병치적 (불연속적) · 주관적 · 자의적인 조직으로, 극단의 경우에는 '인위적'인 조직으로 침체상태에 빠지게 된다.
ISSN
1598-3021
Language
Korean
URI
https://hdl.handle.net/10371/28967
Files in This Item:
Appears in Collections:
College of Humanities (인문대학)Institute of Humanities (인문학연구원)Journal of humanities (인문논총)Journal of Humanities vol.32 (1994) (인문논총)
  • mendeley

Items in S-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