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e

「百六哀吟」 解題

DC Field Value Language
dc.contributor.author金南基-
dc.date.accessioned2010-05-04T04:11:18Z-
dc.date.available2010-05-04T04:11:18Z-
dc.date.issued2001-12-
dc.identifier.citation奎章閣, Vol.24, pp. 137-147-
dc.identifier.issn1975-6283-
dc.identifier.urihttp://hdl.handle.net/10371/63806-
dc.description.abstract「百六哀吟」은 金信謙(1693~1738)이 1722년(경종 2) 王寅獄事로 함경도 安邊에 유배

가서 家人 및 師友 등을 그리면서 지은 시이다. 「百六哀吟」이라는 題目은 고난과 액운을 의

미 하는 陽九百六에서 취한 것으로 시의 총편수와 일치한다. 이 작품은 七言絶句106수로

이루어져 있는데, 輓詩내 지 懷人詩의 성격을 강하게 띠고 있다. 김신겸은 〈百六哀吟井序〉

에 서 이 작품을 詩史라고 언급하였는데 , 각편의 詩序에 서 해당 인물의 出處行藏을 약술하여

인물의 생 애 및 당대의 정황을 살필 수 있다.

우리 문학사에서 역사적 사실이나 인물들을 옳은 시는 매우 많다. 그러나 대부분 편수가

적고, 편수가 많은 경우에도 중국의 역대 인물을 詩化한 것 이 대 부분이다.
-
dc.language.isoko-
dc.publisher서울대학교 규장각한국학연구원-
dc.title「百六哀吟」 解題-
dc.typeSNU Journal-
dc.citation.journaltitle奎章閣-
dc.citation.endpage147-
dc.citation.pages137-147-
dc.citation.startpage137-
dc.citation.volume24-
Appears in Collections:
Kyujanggak Institute for Korean Studies (규장각한국학연구원)규장각규장각 (奎章閣) vol.24 (2001)
Files in This Item:
  • mendeley

Items in S-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