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e

How Does Consciousness Merely Naturally Supervene on the Physical? : 현상적 의식이 물질에 단지 자연적으로 수반할 수 있는가?

DC Field Value Language
dc.contributor.authorKim, Tae-Ryang-
dc.date.accessioned2012-04-10T10:21:51Z-
dc.date.available2012-04-10T10:21:51Z-
dc.date.issued2012-02-
dc.identifier.citation철학사상, Vol.43, pp. 343-375-
dc.identifier.issn1226-7007-
dc.identifier.urihttps://hdl.handle.net/10371/76033-
dc.description.abstractThe aim of this paper is to show that there seems to be no reason to believe that the mental merely naturally supervenes on the physical. By claiming that phenomenal consciousness does not logically supervene on the physical, David Chalmers wants to be a dualist. However, by claiming that the former merely naturally supervenes on the latter, he wants to rule out the mystery existing between the two without explaining the details. I claim that there are two options for a dualist depending on whether he accepts Humean supervenience. If he accepts it, then there are two paths in front of him. I show that both paths are not acceptable in order. If mental properties
are supervenient properties, then the mental logically supervenes on the physical, and if mental properties are subvening base properties, then the mental does not even naturally supervene on the physical. If a dualist denies Humean supervenience, then he should show how phenomenal consciousness
could merely naturally supervene on the physical without Humean supervenience. It seems that he should embrace mystery in this case. These considerations invoke the notion of Humean supervenience. I claim that Humean supervenience is a natural view and defend it from a couple of objections to it.
-
dc.description.abstract이 글의 목적은 정신이 물질에 단지 자연적으로 수반한다는 주장을 고찰하고, 논박하기 위함이다. 현상적 의식이 물질에 논리적으로 수반하지 않는다고 주장함으로써 차머스는 이원론의 입장에 선다. 하지만 의식이 물질에 단지 자연적으로 수반한다고 받아들임으로써, 심
신관계의 난제를 설명함 없이 제거해버리려 한다. 필자는 흄적 수반을 받아들이냐의 여부에 따라 이원론자에게 두 입장이 있을 수 있음을 주장한다. 만약 이원론자가 흄적 수반을 받아들이면, 그에게는 또 다시 두 가능성이 있다. 필자는 두 개의 길이 모두 받아들여질 수 없는 길임을 차례로 보인다. 만약 심적 속성들이 수반하는 속성들이라면, 정신은 물질에 논리적으로 수반해야하고, 만약 정신이 기저가 되는 속성들이라면, 정신은 물질에 자연적으로 수반할 수 없다. 만약 이원론자가 흄적 수반을 거부한다면, 그는 어떻게 현상적 의식이 물질에 흄적으로 수반함 없이 자연적으로 수반할 수 있는지를 설명해야만 한다. 이 경우에는 두 관계 간의 설명의 난제를 그대로 떠안게 된다. 이들 논변은 흄적 수반의 개념에 의존한다. 필자는 흄적 수반이 받아들일 수 있는 자연스러운 입장이라고 주장하며, 이에 대한 몇몇 주요 반론들로부터 흄적 수반을 옹호한다.
-
dc.language.isoen-
dc.publisher서울대학교 철학사상연구소-
dc.subjectNatural supervenience-
dc.subjectHumean supervenience-
dc.subjectlaws of nature-
dc.subjectdualism-
dc.subjectphysicalism-
dc.subject자연적 수반-
dc.subject흄적 수반-
dc.subject자연법칙-
dc.subject이원론-
dc.subject물리주의-
dc.titleHow Does Consciousness Merely Naturally Supervene on the Physical?-
dc.title.alternative현상적 의식이 물질에 단지 자연적으로 수반할 수 있는가?-
dc.typeSNU Journal-
dc.contributor.AlternativeAuthor김태량-
dc.citation.journaltitle철학사상-
dc.citation.endpage375-
dc.citation.pages343-375-
dc.citation.startpage343-
dc.citation.volume43-
Appears in Collections:
College of Humanities (인문대학)Philosophy (철학과)철학사상철학사상 43/46호 (2012)
Files in This Item:
  • mendeley

Items in S-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