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e

거대담론의 붕괴와 일본현대미술의 대두
The Demise of Grand Narrative and the Emerging Generation of Japanese Artists

Cited 0 time in Web of Science Cited 0 time in Scopus
Authors
정신영
Issue Date
2008
Publisher
서울대학교 미술대학 조형연구소
Citation
造形 FORM, Vol.29, pp. 161-173
Abstract
본 논문은 현대미술의 중심지인 미국의 동, 서해안에 소개되면서 빠르게 현시대 미술의 주요 사조로 등단한 일본 현대미술의 한 단층을 살핀다. 발생지인 일본을 벗어나 국제적인 현상으로 발전중인 일본미술의 시대적, 사상적 양상을 분석하기 위한 틀로서 프랑스의 사상가 장-프랑소아 리오타르(Jean-François Lyotard, 1924~1998)의 "포스트모던의 조건: 지식에 대한 보고서(The Postmodern
Condition: A Repαt on Knowledge)"(1979)와 "질문에 대한 대답: 포스트모더니즘이란?(Answering the Questions: What is Poslmodern?)"(1982)이라는 두 논문의 포스트모더니즘에 대한 관점을 응용하여 일본인 작가 무라카미 타카시(1962~)의 작품세계를 중심으로 한 일본현대미술의 특성과 이를 배양한 일본사회의 특징을 살펴보려고 한다. 포스트모더니즘이라는 거대한 주제를 주요 논제로 삼는 이론가나 철학자는 프레드릭 제임슨(Fredric Jameson 1934~), 질 들뤼즈(Gilles Deleuze, 1925~95), 페릭스 구아타리(Felix Guattari, 1930~92)등을 비롯, 모더니티의 연장선상으로의 포스트모더니티를 논하는 유르겐 하버마스(Jυrgen Hebermas, 1929~)등이 있으나 리오타르이론의 중요성은 포스트모더니즘에 대한 명확한 정의를 내리고 있다는 점과 더불어 시대적인 조류로서의 포스트모더니티를 단편적인 시각이 아닌 철학, 사회학, 과학과 문학 등의 총체적 시점으로 관찰하여 대부분의 포스트모던 이론의 공통분모, 또는 그 출발점으로 역할 한다는 점이다. 포스트모던의 조건에서 리오타르가 정의 내리는 포스트모던은 직접적으로 미술계의 움직임과 긴밀한 관련을 갖지는 않는다. 하지만 리오타르가 말하는 시대적 양상으로서의 포스트모더니티는 본 논문에서 제시하는 시기에 일본미술이 배양되어 세계적으로 알려지게 되는 환경의 조성과 큰 연관성이 있다.
Japanese contemporary art is enjoying the newly gained international recognition through its introduction to the art scenes in the United States. In analyzing the historical and ideological manifestations of Japanese contemporary art in this essay, two theses, 'The Postmodern Condition: A Report on Knowledge'(1979) and 'Answering the Questions: What
is Postmodern?'(1982), by the French philosopher JeanFrancois Lyotard will provide theoretical frameworks. Japanese artist Takashi Murakami's work and his visions are representative of a facet of contemporary Japanese visual culture and the society in general. Lyotard's theory introduces the definition of postmodern in a very decisive yet encompassing way. He writes "Simplifying to the extreme, I define postmodernism as incredulity toward metanarratives", thus anticipating the break from the conventionalized modernist socio-intellectual structures. Lyotard argues that the knowledge of the world is organized as narratives, yet the ruling narrative, thus meta or grand narratives of the modernity, has failed its emancipatory purpose. A modernist idea of progression was at the core of these grand narratives, such as belief in the progress through achieving true knowledge or the anticipation of achieving freedom through emancipation, yet as witnessed from the Auschwitz, the narrative system that held modern era has failed and lost its continuity, further replaced by a new system of efficiency.
Language
Korean
URI
https://hdl.handle.net/10371/78639
Files in This Item:
Appears in Collections:
College of Fine Arts (미술대학)Visual Arts Institute (조형연구소)Form (조형)Form (조형) vol.29 (2008)
  • mendeley

Items in S-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