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e

인터넷상 불법원본을 다운로드 받는 행위는 불법인가? - 우리 저작권법상 사적복제의 요건과 관련하여 -
Is it illegal to download illegal material from internet? - In relation to the requirement of Reproduction for Private Use exception in Korean Copyright Act

Cited 0 time in Web of Science Cited 0 time in Scopus
Authors
박준석
Issue Date
2010-01
Publisher
법조협회
Citation
법조 Vol.59 No.1, pp. 241-299
Keywords
사회과학사적복제사적이용을 위한 복제디지털복제디지털 공정이용불법원본의 다운로드private copyingdigital copyingdigital fair useauthorized copydownloading illegal files
Abstract
우리 저작권법 제30조 사적복제 조항의 요건 해석과 관련하여, 과거 P2P 기술의 소리바다 사건에서 시작하여 스트리밍 기술의 벅스뮤직 사건을 거쳐 웹하드 기술에 대한 최근 사건(서울중앙지방법원의 2008카합968 판결)에 이르기까지 계속 세부적인 쟁점이 변화하고 있다. 위 2008카합968호 판결에서는 가정 및 이에 준하는 범위인가가 문제되지 아니하고 불법원본으로부터 복제한 때라면 사적복제를 주장할 수 없는 지가 쟁점이었다. 이와 관련하여 2009. 6. 19. 개정된 일본 저작권법은 위법송신을 알고 수신한 경우를 사적 복제에서 제외하고 있다. 아울러 2008. 1. 1.부터 시행중인 독일 저작권법은 명백하게 불법적으로 공중이 접근할 수 있는 원본을 사적복제의 영역에서 제외하고 있다. 하지만 미국의 상황은 원본의 불법성이 이용자의 악의를 결정하는 한 요소로서 이용자에게 불리하게 고려되는 요소에 불과하지 그것 때문에 공정이용 성립이 불가능해지는 것은 아니라는 태도를 보이고 있다. 한국에서의 일부 학설이나 위 2008카합968호 판결은 인터넷상 불법원본을 다운로드 받는 이용행위라면 공정한 사적복제로 볼 수 없다는 입장을 취하고 있다. 하지만, 이는 현행 저작권법 해석의 한계를 벗어난 것이어서 부당하다. 인터넷 시대에 사적복제조항이 잘 맞지 않는 상황이 된 이상 위 조항을 존속시키려면 결국 입법론적 교정이 불가피하다. 그 해결책 중 가령 명백하게 위법한 송신을 수신한 때를 제외하는 등 사적복제의 범위를 인터넷공간에서 다시 축소하는 방법도 이론상 가능하다. 하지만 그 위축효과의 폐해가 클 것이다. 따라서 차라리 복제부과금 제도의 도입을 이제는 진지하게 검토하고 노력할 필요가 있다.
The detailed issues in relation to the requirement of Reproduction for Private Use exception in Korean Copyright Act has continuously changed from the Sori-Bada cases on P2P technology, through the Bucks cases on streaming technology, to the recent PDBox case on web storage technology. In the PDBox case, whether downloading from illegal materials make it impossible to claim the defense of Private Use exception or not was the central issue while the other issue of whether or not "within the limit of is personal, family or the equivalent use" was no more significant.
In this regard, Japanese new copyright act revised on June 19. 2009 excluded a user's downloading from their Private Use exception if he knew the illegality of the transmission. And the German new copyright act (effective on Jan. 1. 2008) also excluded a user's downloading if he reproduces a copyrighted origin which was manifestly unlawfully made available to the public. However, US courts have ruled, the fact that the copies obtained were unauthorized did not preclude fair use even though the fact could be a factor in determining the defendant's bad faith and would negatively affect in the court's finding of fair use.
In Korea, some scholars and the above PDBox case decision asserted that it couldn't be classified as a fair Private Use if it was to download illegal material from internet. But such arguments seem to be implausible because those are far beyond the scope of the appropriate interpretation of the current Korean Copyright Act. So, it is unavoidable to find the new legislative frameworks for salvation of Private Use exception in the internet era when the Private Use exception itself never goes quite smoothly. One of those legislative frameworks could be one more limitation of Private Use exception's scope such as, say, "not being the reproduction from manifestly illegal transmission." However, a shrinking effect will be huge. As a result, I recommend that we should seriously consider and make an effort for the introduction of the levy system.
ISSN
1598-4729
Language
Korean
URI
https://hdl.handle.net/10371/83675
Files in This Item:
There are no files associated with this item.
Appears in Collections:
College of Law/Law School (법과대학/대학원)Dept. of Law (법학과)Journal Papers (저널논문_법학과)
  • mendeley

Items in S-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