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e

19世紀 美國小說- 美國의 肯定과 歐羅巴의 否定

DC Field Value Language
dc.contributor.author趙成圭-
dc.date.accessioned2014-01-15T02:34:51Z-
dc.date.available2014-01-15T02:34:51Z-
dc.date.issued1982-
dc.identifier.citation미국학, Vol.5, pp. 25-39-
dc.identifier.issn1229-4381-
dc.identifier.urihttps://hdl.handle.net/10371/88387-
dc.description.abstract美國人들이 歐羅巴보다 道德的으로 擾越하다는 自負해 온 것은 建國초부터 Jefferson과 Adams의 글에서 구라파를 團敗의 소굴로서 보아온 그러한 생각에서 볼 수 있다. 또한 이와같은 斷定的인 見解는 20세기까지도 國文化의 公式的인 信念의 일부가 꾀어 있다는 것은 우리가 잘 아는 바이다. 이 글에서 미국인들의 道德的인 擾越感이 19 世紀에 얼마나 公式的인 信念이었고. 19세기의 文字的인 想像力속에서 어떻게 Mark Twain 의해서 표현되어 있느냐를 考察하고 또한 이와같은 信念에 反對하는 것이 어떻게 adversary curlture"의 特色이 되는가를 암시 하려 고 한다。 왜냐하면 美國에서는 公的인 信홉에 대항하는 소위 反文化는 20세기 미국의 강한 文字的인 業績의 일부를 이루고 있기 때문이다.Twain으로 實例를 들어公的 信念을 옹호한 作家로 보려고 하는 것은 얼마나 反文化를보이는 作家나 時代風이 Twain을 1970년대에 잘못 利用하였는가를 보기 위한 것이다. 또한Mark Twain의 글은 美國의 道德的인 越을 말하는 것이지. Geismar의 主張과는 反對고, Twain은 자기나라 즉 美國社會의 붕괴를 암시하는 것이 아니라는 것을 보여, 19세기 昨家는 19세기의 寫實主義의 傳統에서 보아야 옳다는 保守的인 見解의 일부를 또한 암시하려한다.-
dc.language.isoko-
dc.publisher서울대학교 미국학연구소-
dc.title19世紀 美國小說- 美國의 肯定과 歐羅巴의 否定-
dc.typeSNU Journal-
dc.citation.journaltitle미국학-
dc.citation.endpage39-
dc.citation.pages25-39-
dc.citation.startpage25-
dc.citation.volume5-
Appears in Collections:
Researcher Institutes (연구소, 연구원)American Studies Institute (미국학연구소)미국학미국학 Volume 05 (1982)
Files in This Item:
  • mendeley

Items in S-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