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e

美國 浪漫主義와 “超人“의 神話

DC Field Value Language
dc.contributor.author申正鉉-
dc.date.accessioned2014-01-16T04:40:11Z-
dc.date.available2014-01-16T04:40:11Z-
dc.date.issued1987-
dc.identifier.citation미국학, Vol.10, pp. 55-68-
dc.identifier.issn1229-4381-
dc.identifier.urihttp://hdl.handle.net/10371/88421-
dc.description.abstract역사적 으로 18세 기 말과 19세기 전반은 Kant, Blake, Wordsworth, Coleridge, Shelley, Nietzsche같은 낭만주의자들이 전례없이 인간성의 속박을 느끼고, 그 속박으로부터 해방을 추구하며, 이를 추구하는 인간형을 창조했던 “초인”의 시대였다. Kant, Blake, SheHey가 “순수이성”의 사슬로부터 인간의 해방을 요구했고, Coleridge와 Wordsworth는 감성의 인식상의 수동성을 거부했으며, Nietzsche는 인간의지의 숙명적 비극성에 대한 기독교적 관념에 저항했다. 그들은 각자 시대의 이념적 속박을 거부하고 강성과 이성에 능동성,창조성을 부여함으로써, 인간의지가 개인의 실존에 얼마나 적극적으로 관여하는가를 보여주는 “초인”이라 불리울 인물들을 창조했는데, 그것은 Milton, Prometheus, Zarathustra라고 명명되었다. 19세기의 미국인들도, 일반적 맥락에서 보면, 이시대인들의 가장 커다란 딜레마였던 "어떻게 하면 기존의 가치체계에 의한 인식。판단과 그로 인한 인간성의 속박에서 벗어날 것인가“하는 ”죄수의 딜레마“에 빠져 있었다.-
dc.language.isoko-
dc.publisher서울대학교 미국학연구소-
dc.title美國 浪漫主義와 “超人“의 神話-
dc.typeSNU Journal-
dc.citation.journaltitle미국학-
dc.citation.endpage68-
dc.citation.pages55-68-
dc.citation.startpage55-
dc.citation.volume10-
Appears in Collections:
Researcher Institutes (연구소)American Studies Institute (미국학연구소)미국학미국학 Volume 10 (1987)
Files in This Item:
  • mendeley

Items in S-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